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도·도의회 해군기지 건설 갈등 사과…과제 여전
입력 2021.05.31 (21:40) 수정 2021.05.31 (22:04)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공권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하면서 강정마을 공동체가 갈라지고 10년이 넘도록 갈등을 빚었는데요.

제주도지사와 도의회 의장이 지난 잘못에 대해 공식 사과를 하고 주민과 상생 화합을 선언했는데,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 해군기지 입지 발표 후 10년이 넘게 첨예한 갈등을 빚었던 서귀포시 강정마을.

입지 선정과 건설 과정에서 제주도를 비롯한 공권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이 드러났지만 마을 공동체는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봤습니다.

14년 만에 제주도지사와 의장이 강정 주민들에게 지난 잘못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원희룡/제주지사 : "큰 상처를 입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주 도정이 불공정하게 개입했고, 주민 의견 수렴도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채 무리하게 추진된 일입니다."]

[좌남수/제주도의회 의장 : "우리 도의회도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도의회 의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주도는 강정마을회와 상생 방안도 발표했습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50억 원씩, 250억 원 규모로 강정지역 주민공동체 회복 지원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처럼 한쪽에서 상생을 말하는 사이 다른 쪽에선 피켓을 들었습니다.

해군기지 건설을 일관되게 반대해 온 주민과 시민단체는 공권력 불법 개입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 규명, 처벌이 우선이라며 반발했습니다.

[강동균/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회장 : "잘못된 것은 철저히 잘못된대로 규명하고 강정 주민들에게 사과해야 그때 비로소 상생과 화합이 이뤄지는 것이지."]

["(밀지 마세요.) 안 들어오면 될 거 아니에요. (안 들어가잖아요.) 나가라고요. 줄 밖에."]

2019년 경찰청 진상조사에서 공권력의 개입 문제가 드러나며 정부차원의 진상규명을 권고했고, 그 이후 도의회가 진상촉구 결의안까지 채택했지만 진척은 없습니다.

[강영진/한국갈등해결연구원장 :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 재발 방지 이런 걸 먼저 하고. 그 다음에 반대했던 강정 주민들, 제주 도민들이 정말 이젠 됐다. 이런 수순으로 가도록."]

10년이 넘게 쌓인 갈등과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과제가 적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 제주도·도의회 해군기지 건설 갈등 사과…과제 여전
    • 입력 2021-05-31 21:40:58
    • 수정2021-05-31 22:04:01
    뉴스9(제주)
[앵커]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공권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하면서 강정마을 공동체가 갈라지고 10년이 넘도록 갈등을 빚었는데요.

제주도지사와 도의회 의장이 지난 잘못에 대해 공식 사과를 하고 주민과 상생 화합을 선언했는데,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신익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주 해군기지 입지 발표 후 10년이 넘게 첨예한 갈등을 빚었던 서귀포시 강정마을.

입지 선정과 건설 과정에서 제주도를 비롯한 공권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이 드러났지만 마을 공동체는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봤습니다.

14년 만에 제주도지사와 의장이 강정 주민들에게 지난 잘못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원희룡/제주지사 : "큰 상처를 입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주 도정이 불공정하게 개입했고, 주민 의견 수렴도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채 무리하게 추진된 일입니다."]

[좌남수/제주도의회 의장 : "우리 도의회도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도의회 의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주도는 강정마을회와 상생 방안도 발표했습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50억 원씩, 250억 원 규모로 강정지역 주민공동체 회복 지원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처럼 한쪽에서 상생을 말하는 사이 다른 쪽에선 피켓을 들었습니다.

해군기지 건설을 일관되게 반대해 온 주민과 시민단체는 공권력 불법 개입에 대한 진상조사와 책임 규명, 처벌이 우선이라며 반발했습니다.

[강동균/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회장 : "잘못된 것은 철저히 잘못된대로 규명하고 강정 주민들에게 사과해야 그때 비로소 상생과 화합이 이뤄지는 것이지."]

["(밀지 마세요.) 안 들어오면 될 거 아니에요. (안 들어가잖아요.) 나가라고요. 줄 밖에."]

2019년 경찰청 진상조사에서 공권력의 개입 문제가 드러나며 정부차원의 진상규명을 권고했고, 그 이후 도의회가 진상촉구 결의안까지 채택했지만 진척은 없습니다.

[강영진/한국갈등해결연구원장 : "국가 차원의 진상조사, 재발 방지 이런 걸 먼저 하고. 그 다음에 반대했던 강정 주민들, 제주 도민들이 정말 이젠 됐다. 이런 수순으로 가도록."]

10년이 넘게 쌓인 갈등과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과제가 적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신익환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