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천시, ‘역학조사 허위 진술’ 확진자 고발
입력 2021.05.31 (21:41) 수정 2021.05.31 (21:56)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천시가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진술 등을 한 확진자 박 모 씨를 수사기관에 고발했습니다.

박 씨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단란주점 이용 사실을 숨겼으며 제때 검사를 받지 않은 채 5명 이상 모임을 지속해 10여 명의 확진자를 추가로 발생시킨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허위진술로 역학조사를 방해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최대 2년의 징역이나 2천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진다고 밝혔습니다.
  • 김천시, ‘역학조사 허위 진술’ 확진자 고발
    • 입력 2021-05-31 21:41:02
    • 수정2021-05-31 21:56:37
    뉴스9(대구)
김천시가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 과정에서 허위 진술 등을 한 확진자 박 모 씨를 수사기관에 고발했습니다.

박 씨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단란주점 이용 사실을 숨겼으며 제때 검사를 받지 않은 채 5명 이상 모임을 지속해 10여 명의 확진자를 추가로 발생시킨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허위진술로 역학조사를 방해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최대 2년의 징역이나 2천만 원의 벌금형에 처해진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