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주군, “원전 사고·고장 정보 전달 체계 개선돼야”
입력 2021.05.31 (22:57) 수정 2021.05.31 (23:17)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 울주군은 지난 29일 발생한 신고리 원전 4호기 터빈실 화재와 관련해 “방사선 비상 경보방송망도 긴급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지침이 수립되어야 한다” 며 대민 정보 전달 체계 개선의 필요성을 새울원자력본부에 전달했습니다.

새울원자력본부는 “철저한 원인 조사와 설비 정비 기간을 고려해 오늘 오후 8시 반쯤 원자로를 안전하게 수동 정지했으며, 사고 설비를 교체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울주군, “원전 사고·고장 정보 전달 체계 개선돼야”
    • 입력 2021-05-31 22:57:37
    • 수정2021-05-31 23:17:30
    뉴스9(울산)
울산 울주군은 지난 29일 발생한 신고리 원전 4호기 터빈실 화재와 관련해 “방사선 비상 경보방송망도 긴급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지침이 수립되어야 한다” 며 대민 정보 전달 체계 개선의 필요성을 새울원자력본부에 전달했습니다.

새울원자력본부는 “철저한 원인 조사와 설비 정비 기간을 고려해 오늘 오후 8시 반쯤 원자로를 안전하게 수동 정지했으며, 사고 설비를 교체하는 등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