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즘 북한은] 논두렁에 우렁이가…‘친환경’ 농법 인기
입력 2021.06.05 (07:57) 수정 2021.06.05 (08:36) 남북의 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도 요즘 농업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친환경 농법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농사를 지을 때 화학 비료나 농약을 쓰지 않고 우렁이를 이용하는 유기농법이 대표적인데요.

최근 모내기 철을 맞아 우렁이를 논에 투입하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라고 합니다.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평양북도 염주군의 야외 우렁이 양식장입니다.

한 여성이 상춧잎을 던져주자 물속의 우렁이들이 뜯어먹고 있는데요.

새빨간 우렁이알들도 다닥다닥 붙어있는 모습입니다.

여기서 자란 우렁이들은 모내기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논에 투입된다고 합니다.

[최영일/평안북도 염주군 협동농장 기사장 : "동면에서 나온 우렁이를 증체(크기를 키움)시키기 위해서 논판에다가 증체장을 따로 만들어놓고 동면한 우렁이를 잠을 깨우게 해주고 영양 관리를 해나가고 있습니다."]

우렁이는 벼의 뿌리를 튼튼하게 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는데요. 우렁이 농법으로 농사를 지으면 일반 논에 비해 쌀 생산량이 헥타르당 100kg 이상 많아진다고 합니다.

제초 작업이 필요 없는 만큼 노동력과 비용까지 절감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리인순/평안북도 염주군 협동농장 기사장 : "매 작업반 우렁이 양식장, 동면장, 100% 다 구축하고 있습니다. 우렁이들이 돋아나오는 풀들, 요걸 뜯어먹으면서 땅의 지력도 높여주고, 김도 안 매고, 노력도 절약하니까 농장원들이 편하게 일하게 되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최근 우렁이 농법을 소재로 한 단편 영화까지 방송했는데요.

[조선중앙TV ‘우렁이 소동’ : "올해 우리 분조에서도 우렁이 농법을 받아들인다는데 사실이요? (사실이요. 그렇게 실리가 있다는 유기농법인데 우리가 응당 받아들여야지. 아니 앞장서야지.)"]

영화에서는 우렁이의 특징을 잘 모르는 농장원의 실수를 통해 주의점까지 알려줍니다.

기온이 떨어지는 밤에는 우렁이가 동면에 들지 않도록 온도 관리를 해줘야 하는데요.

["낮과 밤의 온도 차이가 심해서 물꼬들을 다 막아야 합니다."]

["아무 때나 물꼬를 열어놓는 거야 무식한 행동이지요. 뭐~ (무식?)"]

북한 노동신문은 우렁이 농법을 당의 사상관철전이라고 선전하며 적극 장려하고 있습니다.

영어 가르치는 평양 유치원…교육용 만화 등장

[앵커]

미국을 향해 강대강, 선대선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북한... 그런데 유치원들은 오히려 영어 교육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유치원 교사들이 직접 영어 교육용 만화까지 제작하고 있다는데요.

과연 전국적인 현상일까요?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평양의 한 유치원생이 영어로 실감 나는 구연동화를 선보입니다.

["‘뭐? 생일상에?’ 꿀꿀이는 깜짝 놀랐어요. 왜 놀랐을까요? 놀고먹는 동물은 자기뿐이었으니까요. 아이고!"]

이 어린이가 유창한 영어 실력을 갖출 수 있었던 건 이 만화 영화 덕분입니다.

만화의 주인공 철이와 옥이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유치원 교사들이 직접 제작한 영어 교육용 만화입니다.

[윤숙/평양 창광유치원 분과장 : "우리는 우리 식의 그 무엇인가를 창조하여 우리 어린이들의 교육에 이바지하여야 한다고 생각하고 다매체 편집물 제작에 달라붙었습니다."]

총 20편으로 이뤄진 이 만화는 놀이터나 동물원 등에서 벌어지는 어린이들의 실생활을 소재로 만들어졌는데요.

만화 주인공의 대사를 따라 하고 단어를 익히면서 선생님과 영어로 대화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늘었다고 합니다.

["이걸 보세요. 이게 제 일과표입니다. (어디 보자. 이건 무슨 시간입니까?) 주산 시간, 컴퓨터 타자 시간입니다."]

만화에 삽입된 영어 노래를 따라부르는 평양 유치원생들... 우리의 유치원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입니다.

북한은 미국 적대시 정책을 펴면서도 세계 공용어인 영어 교육에는 힘을 쏟는 분위기입니다.

[전춘영/평양 개선유치원 교사 :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자기 땅에 발을 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고 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세계적인 교육 발전 추세에 민감해야 세계를 향한 목표도 뚜렷해집니다."]

최근에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영어 학습프로그램 개발에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북한 매체가 선전한 유치원 영어 교육은 평양 일부 지역에만 국한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이었습니다.
  • [요즘 북한은] 논두렁에 우렁이가…‘친환경’ 농법 인기
    • 입력 2021-06-05 07:57:46
    • 수정2021-06-05 08:36:48
    남북의 창
[앵커]

북한도 요즘 농업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친환경 농법을 도입하고 있습니다.

농사를 지을 때 화학 비료나 농약을 쓰지 않고 우렁이를 이용하는 유기농법이 대표적인데요.

최근 모내기 철을 맞아 우렁이를 논에 투입하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라고 합니다.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평양북도 염주군의 야외 우렁이 양식장입니다.

한 여성이 상춧잎을 던져주자 물속의 우렁이들이 뜯어먹고 있는데요.

새빨간 우렁이알들도 다닥다닥 붙어있는 모습입니다.

여기서 자란 우렁이들은 모내기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논에 투입된다고 합니다.

[최영일/평안북도 염주군 협동농장 기사장 : "동면에서 나온 우렁이를 증체(크기를 키움)시키기 위해서 논판에다가 증체장을 따로 만들어놓고 동면한 우렁이를 잠을 깨우게 해주고 영양 관리를 해나가고 있습니다."]

우렁이는 벼의 뿌리를 튼튼하게 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는데요. 우렁이 농법으로 농사를 지으면 일반 논에 비해 쌀 생산량이 헥타르당 100kg 이상 많아진다고 합니다.

제초 작업이 필요 없는 만큼 노동력과 비용까지 절감하는 장점이 있습니다.

[리인순/평안북도 염주군 협동농장 기사장 : "매 작업반 우렁이 양식장, 동면장, 100% 다 구축하고 있습니다. 우렁이들이 돋아나오는 풀들, 요걸 뜯어먹으면서 땅의 지력도 높여주고, 김도 안 매고, 노력도 절약하니까 농장원들이 편하게 일하게 되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최근 우렁이 농법을 소재로 한 단편 영화까지 방송했는데요.

[조선중앙TV ‘우렁이 소동’ : "올해 우리 분조에서도 우렁이 농법을 받아들인다는데 사실이요? (사실이요. 그렇게 실리가 있다는 유기농법인데 우리가 응당 받아들여야지. 아니 앞장서야지.)"]

영화에서는 우렁이의 특징을 잘 모르는 농장원의 실수를 통해 주의점까지 알려줍니다.

기온이 떨어지는 밤에는 우렁이가 동면에 들지 않도록 온도 관리를 해줘야 하는데요.

["낮과 밤의 온도 차이가 심해서 물꼬들을 다 막아야 합니다."]

["아무 때나 물꼬를 열어놓는 거야 무식한 행동이지요. 뭐~ (무식?)"]

북한 노동신문은 우렁이 농법을 당의 사상관철전이라고 선전하며 적극 장려하고 있습니다.

영어 가르치는 평양 유치원…교육용 만화 등장

[앵커]

미국을 향해 강대강, 선대선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북한... 그런데 유치원들은 오히려 영어 교육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유치원 교사들이 직접 영어 교육용 만화까지 제작하고 있다는데요.

과연 전국적인 현상일까요? 함께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평양의 한 유치원생이 영어로 실감 나는 구연동화를 선보입니다.

["‘뭐? 생일상에?’ 꿀꿀이는 깜짝 놀랐어요. 왜 놀랐을까요? 놀고먹는 동물은 자기뿐이었으니까요. 아이고!"]

이 어린이가 유창한 영어 실력을 갖출 수 있었던 건 이 만화 영화 덕분입니다.

만화의 주인공 철이와 옥이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유치원 교사들이 직접 제작한 영어 교육용 만화입니다.

[윤숙/평양 창광유치원 분과장 : "우리는 우리 식의 그 무엇인가를 창조하여 우리 어린이들의 교육에 이바지하여야 한다고 생각하고 다매체 편집물 제작에 달라붙었습니다."]

총 20편으로 이뤄진 이 만화는 놀이터나 동물원 등에서 벌어지는 어린이들의 실생활을 소재로 만들어졌는데요.

만화 주인공의 대사를 따라 하고 단어를 익히면서 선생님과 영어로 대화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늘었다고 합니다.

["이걸 보세요. 이게 제 일과표입니다. (어디 보자. 이건 무슨 시간입니까?) 주산 시간, 컴퓨터 타자 시간입니다."]

만화에 삽입된 영어 노래를 따라부르는 평양 유치원생들... 우리의 유치원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입니다.

북한은 미국 적대시 정책을 펴면서도 세계 공용어인 영어 교육에는 힘을 쏟는 분위기입니다.

[전춘영/평양 개선유치원 교사 :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자기 땅에 발을 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고 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세계적인 교육 발전 추세에 민감해야 세계를 향한 목표도 뚜렷해집니다."]

최근에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영어 학습프로그램 개발에도 나선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하지만 북한 매체가 선전한 유치원 영어 교육은 평양 일부 지역에만 국한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