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붕 도색 강요’ 장성군수, 인권침해”
입력 2021.06.08 (21:49) 수정 2021.06.08 (21:53)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장성군이 이른바 ‘옐로우시티’ 사업을 추진하면서 소속 공무원의 집 지붕을 노랗게 색칠하도록 한 것은 인권침해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국가인권위는 유두석 장성군수가 집 지붕을 노랗게 색칠하도록 강요했다는 계약직 공무원 A 씨의 진정과 관련해 인권침해라고 판단하고 손해배상 등의 조처를 권고했습니다.

인권위는 “개인 주택 도색이 사생활 영역으로 장성군의 경관 조성사업 참여 독려는 공무원들에게 부담을 주는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 “‘지붕 도색 강요’ 장성군수, 인권침해”
    • 입력 2021-06-08 21:49:07
    • 수정2021-06-08 21:53:02
    뉴스9(광주)
장성군이 이른바 ‘옐로우시티’ 사업을 추진하면서 소속 공무원의 집 지붕을 노랗게 색칠하도록 한 것은 인권침해에 해당한다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국가인권위는 유두석 장성군수가 집 지붕을 노랗게 색칠하도록 강요했다는 계약직 공무원 A 씨의 진정과 관련해 인권침해라고 판단하고 손해배상 등의 조처를 권고했습니다.

인권위는 “개인 주택 도색이 사생활 영역으로 장성군의 경관 조성사업 참여 독려는 공무원들에게 부담을 주는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