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살 손녀 1년 넘게 학대한 외할머니 구속…친모도 입건
입력 2021.06.09 (21:36) 수정 2021.06.09 (21:59)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섯 살 난 어린이를 1년 넘게 학대하고 방치한 혐의로 외할머니와 친엄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다섯 살 어린이는 발견 당시 몸무게가 두 살 수준에 그칠 정도로 발육이 부진한 상태였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어린 소녀의 사진입니다.

쇄골이 그대로 드러날 정도로 앙상하게 말랐습니다.

손등엔 3센티미터 넘는 상처가 나있고, 머리엔 멍이 들었습니다.

발견 당시 이 어린이는 키가 97cm에 몸무게는 10킬로그램 정도였습니다.

나이는 5살인데, 발육 수준이 2살 정도에 그친 겁니다.

이 소녀가 발견된 건 올해 3월이었습니다.

강원도 춘천시 후평동에 있는 다세대주택에서 50대 여성이 자해하려 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고, 출동한 경찰이 집 안에서 학대를 당한 정황이 뚜렷한 이 어린이를 발견한 겁니다.

[출동 경찰관/음성변조 : "아프리카 난민들(처럼), 뼈에 가죽만 붙어 있는... 피골이 상접해 있었어요. 누가 보더라도 너무 많이 굶주렸다."]

이 어린이를 키우고 있던 친엄마와 외할머니를 상대로 학대 여부에 대한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수사 초기, 두 사람은 훈육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학대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어린이의 진술과 병원 진료 기록 등을 검토한 결과, 외할머니가 1년 넘게 손녀를 굶기고 때리는 등 학대를 했고, 엄마는 이를 방치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외할머니를 구속하고, 엄마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로 넘겼습니다.

현재 이 어린이는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쉼터에서 지내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 5살 손녀 1년 넘게 학대한 외할머니 구속…친모도 입건
    • 입력 2021-06-09 21:36:57
    • 수정2021-06-09 21:59:30
    뉴스9(춘천)
[앵커]

다섯 살 난 어린이를 1년 넘게 학대하고 방치한 혐의로 외할머니와 친엄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다섯 살 어린이는 발견 당시 몸무게가 두 살 수준에 그칠 정도로 발육이 부진한 상태였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어린 소녀의 사진입니다.

쇄골이 그대로 드러날 정도로 앙상하게 말랐습니다.

손등엔 3센티미터 넘는 상처가 나있고, 머리엔 멍이 들었습니다.

발견 당시 이 어린이는 키가 97cm에 몸무게는 10킬로그램 정도였습니다.

나이는 5살인데, 발육 수준이 2살 정도에 그친 겁니다.

이 소녀가 발견된 건 올해 3월이었습니다.

강원도 춘천시 후평동에 있는 다세대주택에서 50대 여성이 자해하려 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고, 출동한 경찰이 집 안에서 학대를 당한 정황이 뚜렷한 이 어린이를 발견한 겁니다.

[출동 경찰관/음성변조 : "아프리카 난민들(처럼), 뼈에 가죽만 붙어 있는... 피골이 상접해 있었어요. 누가 보더라도 너무 많이 굶주렸다."]

이 어린이를 키우고 있던 친엄마와 외할머니를 상대로 학대 여부에 대한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수사 초기, 두 사람은 훈육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학대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어린이의 진술과 병원 진료 기록 등을 검토한 결과, 외할머니가 1년 넘게 손녀를 굶기고 때리는 등 학대를 했고, 엄마는 이를 방치했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외할머니를 구속하고, 엄마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로 넘겼습니다.

현재 이 어린이는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쉼터에서 지내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촬영기자:임강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