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해외 기업이 운영하던 ‘쿰토르 금광’ 국유화
입력 2021.06.10 (10:55) 수정 2021.06.10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서 캐나다 기업 센테라 골드가 운영하던 쿰토르 금광인데요,

키르기스스탄 정부가 최근 이 광산을 국유화했습니다.

지난달 의회에서 국유화법이 통과됐기 때문인데, 그동안 제기된 환경과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외부 관리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당국은 앞으로 연간 최대 14~15만 톤의 금을 채굴한다는 계획인데요,

센테라 골드 측은 일방적인 몰수라며 미국 법원에 제소하고, 금광 계열사에 대한 파산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 [지구촌 Talk] 해외 기업이 운영하던 ‘쿰토르 금광’ 국유화
    • 입력 2021-06-10 10:55:53
    • 수정2021-06-10 11:02:00
    지구촌뉴스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에서 캐나다 기업 센테라 골드가 운영하던 쿰토르 금광인데요,

키르기스스탄 정부가 최근 이 광산을 국유화했습니다.

지난달 의회에서 국유화법이 통과됐기 때문인데, 그동안 제기된 환경과 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외부 관리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당국은 앞으로 연간 최대 14~15만 톤의 금을 채굴한다는 계획인데요,

센테라 골드 측은 일방적인 몰수라며 미국 법원에 제소하고, 금광 계열사에 대한 파산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