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조사 불가’ 결론…국민의힘, 결국 권익위로
입력 2021.06.10 (19:19) 수정 2021.06.10 (19:21)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감사원은 국민의힘이 의뢰한 소속 의원 부동산 조사를 할 수 없다고 결론내렸습니다.

당 안팎의 '꼼수' 비판에, 감사원의 불가 방침까지 내려지자, 국민의힘은 결국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사원이 국민의힘 조사 의뢰를 접수한 지 하루 만에 조사 불가 방침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감사원법상 국회의원은 감사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국회의원 스스로 감사원 조사에 동의한다 해도 감사원 권한과 범위를 벗어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내일 오전, 권익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당 안팎에서 '꼼수'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내놓은 고육지책입니다.

국민의힘 5선 정진석 의원은 "떳떳하고 당당하게 권익위의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자신의 SNS에 썼습니다.

일부 당권 주자들은 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홍문표/국민의힘 대표 후보 : "(감사원이) 법리상 어렵다면 저는 권익위에서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조경태/국민의힘 대표 후보 : "그 밑에서 일하는 (권익위) 공무원들의 사명감을 우리는 믿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장제원 의원도 감사원 조사 의뢰를 두고, 상식에서 벗어나면 꼼수로 비춰진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의뢰한 부동산 조사를 권익위로 이첩해 줄 것을 감사원에 요청하겠다며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조사 의뢰하지 않는다면 (권익위 이첩을) 감사원에 요청하겠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탈당 권유를 받은 12명 의원에 대해 당을 먼저 생각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한정 의원은 일단 나가서 해결하고 돌아오라는 게 공당의 태도냐며 반발했고, 김회재 의원은 당의 탈당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감사원 ‘조사 불가’ 결론…국민의힘, 결국 권익위로
    • 입력 2021-06-10 19:19:11
    • 수정2021-06-10 19:21:48
    뉴스7(전주)
[앵커]

감사원은 국민의힘이 의뢰한 소속 의원 부동산 조사를 할 수 없다고 결론내렸습니다.

당 안팎의 '꼼수' 비판에, 감사원의 불가 방침까지 내려지자, 국민의힘은 결국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감사원이 국민의힘 조사 의뢰를 접수한 지 하루 만에 조사 불가 방침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감사원법상 국회의원은 감사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에 국회의원 스스로 감사원 조사에 동의한다 해도 감사원 권한과 범위를 벗어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내일 오전, 권익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할 방침입니다.

당 안팎에서 '꼼수'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내놓은 고육지책입니다.

국민의힘 5선 정진석 의원은 "떳떳하고 당당하게 권익위의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자신의 SNS에 썼습니다.

일부 당권 주자들은 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홍문표/국민의힘 대표 후보 : "(감사원이) 법리상 어렵다면 저는 권익위에서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조경태/국민의힘 대표 후보 : "그 밑에서 일하는 (권익위) 공무원들의 사명감을 우리는 믿어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장제원 의원도 감사원 조사 의뢰를 두고, 상식에서 벗어나면 꼼수로 비춰진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의뢰한 부동산 조사를 권익위로 이첩해 줄 것을 감사원에 요청하겠다며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조사 의뢰하지 않는다면 (권익위 이첩을) 감사원에 요청하겠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탈당 권유를 받은 12명 의원에 대해 당을 먼저 생각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여진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한정 의원은 일단 나가서 해결하고 돌아오라는 게 공당의 태도냐며 반발했고, 김회재 의원은 당의 탈당 조치를 철회해달라고 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