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남미 첫 태양열발전소 준공…2050 탄소중립 프로젝트 일환
입력 2021.06.11 (10:55) 수정 2021.06.11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 세계에서 가장 메마른 땅으로 불리는 칠레 아타카마 사막 한가운데, 남미 최초의 태양열 발전소가 들어섰습니다.

칠레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벌이는 친환경 프로젝트의 일환인데요,

250m 높이의 태양열 집진 타워를 중심으로 7 제곱킬로미터 면적에 태양열 반사 거울 만 6백 개가 설치됐습니다.

가열한 용융염을 17시간 넘게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물을 증발시켜 작동하는 용융염 태양열 발전소인데요,

해가 지고 난 다음에도 가동해서 210메가와트 규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칠레 당국은 이 시설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60만 톤 이상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지구촌 Talk] 남미 첫 태양열발전소 준공…2050 탄소중립 프로젝트 일환
    • 입력 2021-06-11 10:55:59
    • 수정2021-06-11 11:01:14
    지구촌뉴스
전 세계에서 가장 메마른 땅으로 불리는 칠레 아타카마 사막 한가운데, 남미 최초의 태양열 발전소가 들어섰습니다.

칠레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벌이는 친환경 프로젝트의 일환인데요,

250m 높이의 태양열 집진 타워를 중심으로 7 제곱킬로미터 면적에 태양열 반사 거울 만 6백 개가 설치됐습니다.

가열한 용융염을 17시간 넘게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물을 증발시켜 작동하는 용융염 태양열 발전소인데요,

해가 지고 난 다음에도 가동해서 210메가와트 규모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칠레 당국은 이 시설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연간 60만 톤 이상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