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새 당 대표에 이준석 ‘역대 최연소’…“세상 바꾸겠다”
입력 2021.06.11 (12:02) 수정 2021.06.11 (17:4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미의힘 새 당대표에 이준석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36살, 우리 정당사에서 집권당, 제 1야당을 통틀어 역대 최연소 당대표로 선출된 이 대표는 "고정관념을 깨고 세상을 바꾸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당 대표로 뽑혔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 합산 결과, 43.8%를 득표했습니다.

2위는 37.1%를 얻은 나경원 후보였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는 근소하게 나경원 후보에 뒤졌지만,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 60%에 가까운 지지를 받았습니다.

새 지도부는 당 밖의 후보 등을 영입하고 야권을 통합해 내년 대선을 준비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이준석/국민의힘 새 대표 :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저는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입니다."]

이준석 대표는 이제 국민의힘이 수권세력임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젊은 사람들이 의견을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 관대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새 대표 : "변화를 통해서 우리는 바뀌어서 승리할 겁니다. 세상을 바꾸는 과정에 동참해서 관성과 고정 관념을 깨주십시오. 그러면 세상은 바뀔 것입니다."]

이준석 대표는 36세로 국회의원 경험이 없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함께 당을 이끌 최고위원으로는 조수진·배현진 의원과 김재원·정미경 전 의원, 그리고 청년 최고위원으로 김용태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이준석 대표 선출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새로운 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국민의힘 새 당 대표에 이준석 ‘역대 최연소’…“세상 바꾸겠다”
    • 입력 2021-06-11 12:02:43
    • 수정2021-06-11 17:42:10
    뉴스 12
[앵커]

국미의힘 새 당대표에 이준석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36살, 우리 정당사에서 집권당, 제 1야당을 통틀어 역대 최연소 당대표로 선출된 이 대표는 "고정관념을 깨고 세상을 바꾸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당 대표로 뽑혔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 합산 결과, 43.8%를 득표했습니다.

2위는 37.1%를 얻은 나경원 후보였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당원 선거인단 투표에서는 근소하게 나경원 후보에 뒤졌지만,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 60%에 가까운 지지를 받았습니다.

새 지도부는 당 밖의 후보 등을 영입하고 야권을 통합해 내년 대선을 준비하는 역할을 맡게 됩니다.

[이준석/국민의힘 새 대표 : "우리의 지상과제는 대선에 승리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저는 다양한 대선주자 및 그 지지자들과 공존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입니다."]

이준석 대표는 이제 국민의힘이 수권세력임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젊은 사람들이 의견을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서 관대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새 대표 : "변화를 통해서 우리는 바뀌어서 승리할 겁니다. 세상을 바꾸는 과정에 동참해서 관성과 고정 관념을 깨주십시오. 그러면 세상은 바뀔 것입니다."]

이준석 대표는 36세로 국회의원 경험이 없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함께 당을 이끌 최고위원으로는 조수진·배현진 의원과 김재원·정미경 전 의원, 그리고 청년 최고위원으로 김용태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이준석 대표 선출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새로운 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