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주의 발전 헌신’ 故 조성만 열사 국민훈장 추서
입력 2021.06.11 (21:47) 수정 2021.06.11 (21:4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34주년 6‧10 민주항쟁을 기념해 민주주의 발전에 헌신한 고(故) 조성만 열사의 국민훈장 추서식이 오늘(11) 전북도청에서 열렸습니다.

전주에 살고 있는 조 열사 부모가 참석해 국민훈장 모란장 증서와 훈장을 대신 받았습니다.

고(故) 조성만 열사는 1964년 김제 용지에서 태어나 84년 서울대 화학과에 입학한 뒤 87년 6월항쟁 시기에 서울의 거리와 명동성당에서 독재정권에 맞서 싸웠습니다.

그 뒤 서울올림픽을 앞둔 1988년 5월 15일 명동성당에서 양심수 석방 등을 외치며 할복, 투신 자결해 현실을 외면하던 보수 종교계에 경종을 울리고 폭압적인 정권에 항거함으로써 민주화에 이바지했습니다.
  • ‘민주주의 발전 헌신’ 故 조성만 열사 국민훈장 추서
    • 입력 2021-06-11 21:47:46
    • 수정2021-06-11 21:49:22
    뉴스9(전주)
제34주년 6‧10 민주항쟁을 기념해 민주주의 발전에 헌신한 고(故) 조성만 열사의 국민훈장 추서식이 오늘(11) 전북도청에서 열렸습니다.

전주에 살고 있는 조 열사 부모가 참석해 국민훈장 모란장 증서와 훈장을 대신 받았습니다.

고(故) 조성만 열사는 1964년 김제 용지에서 태어나 84년 서울대 화학과에 입학한 뒤 87년 6월항쟁 시기에 서울의 거리와 명동성당에서 독재정권에 맞서 싸웠습니다.

그 뒤 서울올림픽을 앞둔 1988년 5월 15일 명동성당에서 양심수 석방 등을 외치며 할복, 투신 자결해 현실을 외면하던 보수 종교계에 경종을 울리고 폭압적인 정권에 항거함으로써 민주화에 이바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