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체계획서 작성 경위 수사…국토부 “공공 철거 중단”
입력 2021.06.15 (12:14) 수정 2021.06.15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철거 계획이 제대로 세워졌는지, 계획대로 공사가 이뤄지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광주에서 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어 사고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의 원인 조사를 위한 핵심 단서는 건물 해체계획서입니다.

계획서에는 가장 윗층인 5층에서부터 아래로 내려가는 방식으로 철거하겠다고 돼 있지만, 실제로는 중간층부터 작업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철거 작업에서 발생하는 하중에 대한 계산이 누락되는 등 해체계획서 자체가 제대로 작성됐는지도 의문입니다.

이와 관련해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늘 해체계획서 작성자를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체계획서가 어떻게 작성됐는지, 계획서의 내용은 적법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또 철거 현장의 관리 감독을 맡은 감리 책임자를 두 번째로 불러 감리일지를 작성한 사실이 있는지, 증거 인멸 시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늘 광주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었습니다.

노 장관은 현재 철거가 진행 중인 공공 공사는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진행을 멈추고 다른 건설 현장에 대해서도 안전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해 보상이 속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전문가들로 꾸려진 사고조사위원회를 통해 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신동구
  • 해체계획서 작성 경위 수사…국토부 “공공 철거 중단”
    • 입력 2021-06-15 12:14:32
    • 수정2021-06-15 13:03:43
    뉴스 12
[앵커]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철거 계획이 제대로 세워졌는지, 계획대로 공사가 이뤄지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지에 대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광주에서 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어 사고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의 원인 조사를 위한 핵심 단서는 건물 해체계획서입니다.

계획서에는 가장 윗층인 5층에서부터 아래로 내려가는 방식으로 철거하겠다고 돼 있지만, 실제로는 중간층부터 작업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철거 작업에서 발생하는 하중에 대한 계산이 누락되는 등 해체계획서 자체가 제대로 작성됐는지도 의문입니다.

이와 관련해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오늘 해체계획서 작성자를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체계획서가 어떻게 작성됐는지, 계획서의 내용은 적법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또 철거 현장의 관리 감독을 맡은 감리 책임자를 두 번째로 불러 감리일지를 작성한 사실이 있는지, 증거 인멸 시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오늘 광주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었습니다.

노 장관은 현재 철거가 진행 중인 공공 공사는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진행을 멈추고 다른 건설 현장에 대해서도 안전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피해 보상이 속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전문가들로 꾸려진 사고조사위원회를 통해 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촬영기자:정현덕/영상편집:신동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