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인도 변이 바이러스 미·영 중심 확산 비상
입력 2021.06.15 (19:07) 수정 2021.06.15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도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일명 '인도 변이'가 확산세를 키우며 영국이 봉쇄 해제 시점을 늦췄습니다.

올 가을철 미국에서도 새로운 유행을 몰고 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부터 4단계에 걸쳐 봉쇄 조치를 완화해 온 영국이 봉쇄 해제를 미뤘습니다.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면 해제할 계획이었지만 인도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다음 달 19일로 한 달가량 늦춘 겁니다.

인도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에서 지난 9일부터 엿새 연속 7천 명 이상을 감염시켰습니다.

신규 확진 사례의 90% 이상을 차지하며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64%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매주 확진자가 64% 증가하고 있으며, 가장 심한 지역에서는 매주 배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인도 변이의 증가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현재 미국 감염의 10%를 차지하고 있는데 2주마다 배가 늘고 있고, 올 가을에는 새로운 유행을 초래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스콧 고틀리브/전 미국 식품의약국 국장 : "확진자가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곧 인도 변이가 장악할 겁니다. 그래서 이번 가을에 이것이 새로운 유행을 가져올 수 있어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인도 변이 바이러스는 최근 아프리카는 물론 중국과 인도네시아 등 환태평양 지역에도 빠르게 퍼져나가 전 세계 70여 개 나라에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도 변이는 특히, 복통, 메스꺼움, 구토, 관절 통증 등 더 심각한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각국의 철저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 고응용

  • 인도 변이 바이러스 미·영 중심 확산 비상
    • 입력 2021-06-15 19:07:01
    • 수정2021-06-15 19:47:09
    뉴스 7
[앵커]

인도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일명 '인도 변이'가 확산세를 키우며 영국이 봉쇄 해제 시점을 늦췄습니다.

올 가을철 미국에서도 새로운 유행을 몰고 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3월부터 4단계에 걸쳐 봉쇄 조치를 완화해 온 영국이 봉쇄 해제를 미뤘습니다.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면 해제할 계획이었지만 인도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다음 달 19일로 한 달가량 늦춘 겁니다.

인도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에서 지난 9일부터 엿새 연속 7천 명 이상을 감염시켰습니다.

신규 확진 사례의 90% 이상을 차지하며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64% 높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리스 존슨/영국 총리 : "매주 확진자가 64% 증가하고 있으며, 가장 심한 지역에서는 매주 배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도 인도 변이의 증가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현재 미국 감염의 10%를 차지하고 있는데 2주마다 배가 늘고 있고, 올 가을에는 새로운 유행을 초래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스콧 고틀리브/전 미국 식품의약국 국장 : "확진자가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곧 인도 변이가 장악할 겁니다. 그래서 이번 가을에 이것이 새로운 유행을 가져올 수 있어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인도 변이 바이러스는 최근 아프리카는 물론 중국과 인도네시아 등 환태평양 지역에도 빠르게 퍼져나가 전 세계 70여 개 나라에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도 변이는 특히, 복통, 메스꺼움, 구토, 관절 통증 등 더 심각한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각국의 철저한 방역대책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영상편집: 고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