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추린 경남] 검찰, 하창환 전 합천군수 뇌물수수 혐의 체포 외
입력 2021.06.15 (19:34) 수정 2021.06.15 (19:54)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검 거창지청이 하창환 전 합천군수를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하 전 군수는 민선 6기 지방선거를 앞둔 2013년 6월 지역업체 대표 A 씨로부터 선거자금 명목으로 3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창원 구산관광단지 사업 전면 재검토해야”

창원시가 다음 달 구산해양관광단지 토지 수용을 위한 절차를 다시 진행하기로 하자, 환경단체가 사업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토지 수용 반대로 이번 사업의 공공성 부족이 드러났다며, 골프장 건설 사업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멸종위기종 보호를 위해 해안선과 이격거리를 최소 50m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마산해양신도시 5차 공모…6곳 ‘참여 의사’

창원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사업자를 찾기 위한 5차 공모에 6개 기업이 참여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어제(14) 마감된 마산해양신도시 참가 의향서 접수 결과 한강에셋자산운용과 메리츠증권, 아이에스동서 등 5개 국내 기업과 중국 기업 1곳 등 6곳이 참여했습니다.

창원시는 오는 8월까지 기업의 사업 계획서를 평가해 오는 9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삼미금속 “노조 탄압 중단·해고 철회 촉구”

한국노총 금속노조 삼미금속지회는 오늘(15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에 노조 탄압 중단과 해고자 복직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사측이 사무직 사원에게 지속적으로 노조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과정에서 불이익을 줬고, 노조 지부장과 사무장 2명에 대해 지난 4월 경영상 이유로 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남 올들어 중대 재해 33건…전국 두 번째

올해 들어 경남에서 일어난 중대재해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강은미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경남에서 일어난 중대재해는 33건으로 경기도 83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습니다.

사망자의 고용 형태는 원청이 19명, 협력업체가 13명입니다.

고용지청, 경남 소규모 사업장 안전 순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이 오는 11월 말까지 경남지역 사업장 천 곳을 대상으로 산업재해 줄이기 안전 순찰을 합니다.

대상은 크레인과 산업용 로봇 등 고위험 기계를 보유한 20명 미만 사업장과 공사금액 3억 원 미만 소규모 건설 현장으로, 근로감독관 2명이 하루 8곳 이상 방문해 안전조치 이행 여부를 점검합니다.

자치경찰 ‘맞춤형 치안서비스’ 정책 공모

경상남도 자치경찰위원회가 다음 달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오는 21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도민 정책제안 사이트인 '경남1번가'를 통해 치안서비스 정책을 공모합니다.

주제는 생활 안전과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 안전과 지역경비 등 3개 분야입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수상작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전문가 검토와 관계부서 협의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경상남도, 합천서 ‘홍수 피해 구제’ 상담

경상남도가 오늘(15일) 합천군청에서 지난해 8월 댐방류로 홍수 피해를 본 주민을 구제하기 위한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을 열었습니다.

경남도는 홍수 피해조사를 마무리하고 중앙환경분쟁조정 신청을 앞둔 합천 주민을 대상으로 상담을 한 뒤, 하동과 진주, 사천지역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 [간추린 경남] 검찰, 하창환 전 합천군수 뇌물수수 혐의 체포 외
    • 입력 2021-06-15 19:34:33
    • 수정2021-06-15 19:54:11
    뉴스7(창원)
창원지검 거창지청이 하창환 전 합천군수를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하 전 군수는 민선 6기 지방선거를 앞둔 2013년 6월 지역업체 대표 A 씨로부터 선거자금 명목으로 3억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창원 구산관광단지 사업 전면 재검토해야”

창원시가 다음 달 구산해양관광단지 토지 수용을 위한 절차를 다시 진행하기로 하자, 환경단체가 사업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토지 수용 반대로 이번 사업의 공공성 부족이 드러났다며, 골프장 건설 사업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멸종위기종 보호를 위해 해안선과 이격거리를 최소 50m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마산해양신도시 5차 공모…6곳 ‘참여 의사’

창원 마산해양신도시 민간사업자를 찾기 위한 5차 공모에 6개 기업이 참여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어제(14) 마감된 마산해양신도시 참가 의향서 접수 결과 한강에셋자산운용과 메리츠증권, 아이에스동서 등 5개 국내 기업과 중국 기업 1곳 등 6곳이 참여했습니다.

창원시는 오는 8월까지 기업의 사업 계획서를 평가해 오는 9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삼미금속 “노조 탄압 중단·해고 철회 촉구”

한국노총 금속노조 삼미금속지회는 오늘(15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에 노조 탄압 중단과 해고자 복직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사측이 사무직 사원에게 지속적으로 노조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과정에서 불이익을 줬고, 노조 지부장과 사무장 2명에 대해 지난 4월 경영상 이유로 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남 올들어 중대 재해 33건…전국 두 번째

올해 들어 경남에서 일어난 중대재해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강은미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경남에서 일어난 중대재해는 33건으로 경기도 83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습니다.

사망자의 고용 형태는 원청이 19명, 협력업체가 13명입니다.

고용지청, 경남 소규모 사업장 안전 순찰

고용노동부 창원지청이 오는 11월 말까지 경남지역 사업장 천 곳을 대상으로 산업재해 줄이기 안전 순찰을 합니다.

대상은 크레인과 산업용 로봇 등 고위험 기계를 보유한 20명 미만 사업장과 공사금액 3억 원 미만 소규모 건설 현장으로, 근로감독관 2명이 하루 8곳 이상 방문해 안전조치 이행 여부를 점검합니다.

자치경찰 ‘맞춤형 치안서비스’ 정책 공모

경상남도 자치경찰위원회가 다음 달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오는 21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도민 정책제안 사이트인 '경남1번가'를 통해 치안서비스 정책을 공모합니다.

주제는 생활 안전과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 안전과 지역경비 등 3개 분야입니다.

자치경찰위원회는 수상작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전문가 검토와 관계부서 협의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경상남도, 합천서 ‘홍수 피해 구제’ 상담

경상남도가 오늘(15일) 합천군청에서 지난해 8월 댐방류로 홍수 피해를 본 주민을 구제하기 위한 '찾아가는 환경분쟁조정 상담실'을 열었습니다.

경남도는 홍수 피해조사를 마무리하고 중앙환경분쟁조정 신청을 앞둔 합천 주민을 대상으로 상담을 한 뒤, 하동과 진주, 사천지역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