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안동] 경북 첫 ‘과수화상병’ 발생…피해는?
입력 2021.06.15 (19:34) 수정 2021.06.15 (19:4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수나무 '구제역'으로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경북에서 처음으로 안동에서 발생해 농가와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을 만나 과수화상병이 위험한 이유와 안동지역 피해현황, 그리고 확산차단을 위한 방역대책을 들어봤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기자]

과수 나무에 치명적인 과수화상병이 경북에서는 처음으로 안동에서 발생했습니다.

피해규모 얼마나 됩니까?

[답변]

지금 현재 11개 농가에서 6만 5천 제곱미터, 축구장 면적으로 하면 8개 정도에서 발생됐다고 할 수 있습니다.

11개 소 중 8개소는 완전 매몰 다 되었고, 3개 소는 오늘 중으로 매몰을 완료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게 한 포기만 발생하더라도 해당되는 과수원 전체를 매몰해야 하는 그런 부담감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건의한 결과, 6월 8일 이후에는 발생한 주수 또는 인근 몇 포기만 매몰하도록 변경이 되었습니다.

[기자]

과수화상병, 생소하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어떤 병이고 위험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답변]

과수 화상병은 말 그대로 과수가 불에 탄 것처럼 화상 증상을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도에 처음 발생을 해서 만연해있고, 불행히도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을 모르고 있습니다.

사과, 배, 매실 등 장미과 과수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사과의 경우에는 적과시기나 개화가 될 때 상처부위를 통해서 감염이 되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세균에 의해서 전염되기 때문에 온도가 22도에서 28도, 또 습도가 50%정도이고 비가오면 급속하게 확산이 됩니다. 발생지역에는 발생균이 완전히 다 부패해서 나갈때까지 3년 동안 과수를 다시 식재하지 못하고 3년 동안 다른 채소를 심도록 돼있습니다.

[기자]

경북은 국내 대표적인 사과 주산지인데요.

방역대책 어떻게 세우고 계십니까?

[답변]

네, 경상북도는 전국 사과재배면적의 63%를 차지하고 있는 주산단지입니다.

그래서 우리 경상북도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전염이 된다면 많은 피해가 우려됩니다.

그래서 저희들 신속하게 예찰을 해서 발견을 하고 발생주가 나온다면 바로 매몰하는 방법 이게 최우선이고, 22개 시군에 행정명령을 다 발동을 했습니다.

식물방역 관계되는 모든 기관들이 안동시에서 하루 100명 씩 총동원해서 예찰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최선을 다해 우리 경상북도의 사과산업 책임지고 막아내겠습니다.

[기자]

원장님 오늘 감사합니다.

촬영기자:전민재

‘영주 장날’ 상반기 매출 15억 달성

영주시의 농특산물 쇼핑몰 '영주 장날'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영주시는 올들어 최근까지 영주장날 매출이 15억 원을 돌파했다며 이는 전년 동기대비 배 이상 늘어난 금액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대규모 할인과 사과증정 행사, 카카오톡 쇼핑하기 입점 등이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영주 장날에는 영주지역 백개 농가와 업체가 사과와 인삼, 한우 등 천 5백여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청송군, 국제슬로시티 어워드 ‘우수 프로젝트상’

청송군이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을 가장 잘 실천한 도시로 선정돼 우수 프로젝트상을 수상했습니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세계 270여 슬로시티 회원도시를 대상으로 에너지.

환경정책 등 6개 분야에 대해 각 분야별로 1개 도시를 우수도시로 선정해 시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서 청송군은 아시아권에서 유일하게 우수 프로젝트상을 수상했습니다.
  • [여기는 안동] 경북 첫 ‘과수화상병’ 발생…피해는?
    • 입력 2021-06-15 19:34:48
    • 수정2021-06-15 19:46:51
    뉴스7(대구)
[앵커]

과수나무 '구제역'으로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경북에서 처음으로 안동에서 발생해 농가와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을 만나 과수화상병이 위험한 이유와 안동지역 피해현황, 그리고 확산차단을 위한 방역대책을 들어봤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기자]

과수 나무에 치명적인 과수화상병이 경북에서는 처음으로 안동에서 발생했습니다.

피해규모 얼마나 됩니까?

[답변]

지금 현재 11개 농가에서 6만 5천 제곱미터, 축구장 면적으로 하면 8개 정도에서 발생됐다고 할 수 있습니다.

11개 소 중 8개소는 완전 매몰 다 되었고, 3개 소는 오늘 중으로 매몰을 완료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게 한 포기만 발생하더라도 해당되는 과수원 전체를 매몰해야 하는 그런 부담감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건의한 결과, 6월 8일 이후에는 발생한 주수 또는 인근 몇 포기만 매몰하도록 변경이 되었습니다.

[기자]

과수화상병, 생소하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어떤 병이고 위험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답변]

과수 화상병은 말 그대로 과수가 불에 탄 것처럼 화상 증상을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도에 처음 발생을 해서 만연해있고, 불행히도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을 모르고 있습니다.

사과, 배, 매실 등 장미과 과수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사과의 경우에는 적과시기나 개화가 될 때 상처부위를 통해서 감염이 되고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세균에 의해서 전염되기 때문에 온도가 22도에서 28도, 또 습도가 50%정도이고 비가오면 급속하게 확산이 됩니다. 발생지역에는 발생균이 완전히 다 부패해서 나갈때까지 3년 동안 과수를 다시 식재하지 못하고 3년 동안 다른 채소를 심도록 돼있습니다.

[기자]

경북은 국내 대표적인 사과 주산지인데요.

방역대책 어떻게 세우고 계십니까?

[답변]

네, 경상북도는 전국 사과재배면적의 63%를 차지하고 있는 주산단지입니다.

그래서 우리 경상북도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해 전염이 된다면 많은 피해가 우려됩니다.

그래서 저희들 신속하게 예찰을 해서 발견을 하고 발생주가 나온다면 바로 매몰하는 방법 이게 최우선이고, 22개 시군에 행정명령을 다 발동을 했습니다.

식물방역 관계되는 모든 기관들이 안동시에서 하루 100명 씩 총동원해서 예찰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최선을 다해 우리 경상북도의 사과산업 책임지고 막아내겠습니다.

[기자]

원장님 오늘 감사합니다.

촬영기자:전민재

‘영주 장날’ 상반기 매출 15억 달성

영주시의 농특산물 쇼핑몰 '영주 장날'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영주시는 올들어 최근까지 영주장날 매출이 15억 원을 돌파했다며 이는 전년 동기대비 배 이상 늘어난 금액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대규모 할인과 사과증정 행사, 카카오톡 쇼핑하기 입점 등이 성과를 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영주 장날에는 영주지역 백개 농가와 업체가 사과와 인삼, 한우 등 천 5백여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청송군, 국제슬로시티 어워드 ‘우수 프로젝트상’

청송군이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정책'을 가장 잘 실천한 도시로 선정돼 우수 프로젝트상을 수상했습니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세계 270여 슬로시티 회원도시를 대상으로 에너지.

환경정책 등 6개 분야에 대해 각 분야별로 1개 도시를 우수도시로 선정해 시상하고 있습니다.

이번 국제슬로시티 어워드에서 청송군은 아시아권에서 유일하게 우수 프로젝트상을 수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