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처우 개선·형평성 우려”…울산사회서비스원 ‘진통’
입력 2021.06.17 (07:40) 수정 2021.06.17 (08:11)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업무 범위와 역할을 두고 출범 전부터 논란을 빚고있는 울산사회서비스원의 운영 방향을 두고, 각계의 의견을 듣기 위한 시민 공청회가 처음 마련됐습니다.

종사자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요구부터, 민간과의 형평성을 고려하라는 요구까지, 다양한 주문이 잇따랐습니다.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인과 아동, 장애인에 대한 돌봄서비스를 공공이 제공하는 울산 사회서비스원.

10월 출범을 앞두고 현장의 이야기를 듣기 위한 첫 시민 공청회에서 핵심은 사회서비스원의 인력 규모와 업무 범위.

현장 종사자 측은 돌봄 서비스의 공공성 확보라는 취지를 살리려면, 2천여 명으로 추정되는 재가요양 인력과 장애인 지원 인력 천여 명의 20%, 6백여 명은 사회서비스원이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올 연말, 위탁 계약이 끝나는 울산시립요양원 역시, 사회서비스원이 운영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지훈/민주노총울산본부 정책기획위원장 : “국공립 시설부터 사회서비스원이 흡수하고 점차 확대해 나가는 청사진을 좀 갖췄으면 좋겠다는 바람이고, 그 첫 출발을 시립요양원으로 하자는 거죠.”]

민간 복지시설 운영자들은 사회서비스원이 공공성을 앞세워 민간 영역과의 형평성을 해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임금과 노동시간 등 근무환경이 동일하게 보장돼야 한다는 겁니다.

[황상선/화정종합사회복지관장 : “같이 협업을 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지는 게 상생의 효과지, 한쪽(사회서비스원)만 잘 된다고 해서 이 넓은 사회복지현장이 바뀌진 않을 겁니다.”]

울산시는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조만간 최종 용역보고회를 열고, 운영 방식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처우 개선이라는 현장 종사자들의 요구에 더해, 민간시설 운영자들의 형평성 우려까지 제기되면서, 사회서비스원 운영 방향에 대한 울산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김근영
  • “처우 개선·형평성 우려”…울산사회서비스원 ‘진통’
    • 입력 2021-06-17 07:40:46
    • 수정2021-06-17 08:11:07
    뉴스광장(울산)
[앵커]

업무 범위와 역할을 두고 출범 전부터 논란을 빚고있는 울산사회서비스원의 운영 방향을 두고, 각계의 의견을 듣기 위한 시민 공청회가 처음 마련됐습니다.

종사자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는 요구부터, 민간과의 형평성을 고려하라는 요구까지, 다양한 주문이 잇따랐습니다.

이이슬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인과 아동, 장애인에 대한 돌봄서비스를 공공이 제공하는 울산 사회서비스원.

10월 출범을 앞두고 현장의 이야기를 듣기 위한 첫 시민 공청회에서 핵심은 사회서비스원의 인력 규모와 업무 범위.

현장 종사자 측은 돌봄 서비스의 공공성 확보라는 취지를 살리려면, 2천여 명으로 추정되는 재가요양 인력과 장애인 지원 인력 천여 명의 20%, 6백여 명은 사회서비스원이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같은 맥락에서 올 연말, 위탁 계약이 끝나는 울산시립요양원 역시, 사회서비스원이 운영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지훈/민주노총울산본부 정책기획위원장 : “국공립 시설부터 사회서비스원이 흡수하고 점차 확대해 나가는 청사진을 좀 갖췄으면 좋겠다는 바람이고, 그 첫 출발을 시립요양원으로 하자는 거죠.”]

민간 복지시설 운영자들은 사회서비스원이 공공성을 앞세워 민간 영역과의 형평성을 해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임금과 노동시간 등 근무환경이 동일하게 보장돼야 한다는 겁니다.

[황상선/화정종합사회복지관장 : “같이 협업을 할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지는 게 상생의 효과지, 한쪽(사회서비스원)만 잘 된다고 해서 이 넓은 사회복지현장이 바뀌진 않을 겁니다.”]

울산시는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조만간 최종 용역보고회를 열고, 운영 방식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처우 개선이라는 현장 종사자들의 요구에 더해, 민간시설 운영자들의 형평성 우려까지 제기되면서, 사회서비스원 운영 방향에 대한 울산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김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