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바이오 랩허브’ 선정 앞두고 여당 대표 인천 언급 논란
입력 2021.06.17 (21:36) 수정 2021.06.17 (21:4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3천억 원대 국책사업인 K바이오 랩허브 공모 사업에 전국 11개 지자체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특정 지역을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 대표는 어제(16일), 국회 교섭단체연설에서 인천 송도가 ‘세계 최고 바이오 집적 단지’라며 당 차원에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전시가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가운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당 대표가 국책사업 선정에 자신의 지역구를 편드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K-바이오 랩허브’ 선정 앞두고 여당 대표 인천 언급 논란
    • 입력 2021-06-17 21:36:33
    • 수정2021-06-17 21:40:31
    뉴스9(대전)
3천억 원대 국책사업인 K바이오 랩허브 공모 사업에 전국 11개 지자체가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특정 지역을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 대표는 어제(16일), 국회 교섭단체연설에서 인천 송도가 ‘세계 최고 바이오 집적 단지’라며 당 차원에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대전시가 공식적인 언급을 삼가는 가운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당 대표가 국책사업 선정에 자신의 지역구를 편드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