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워 크레인 130kg 부품에 맞은 노동자 숨져
입력 2021.06.17 (21:44) 수정 2021.06.17 (21:5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사 현장에서 또다시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타워 크레인에서 130kg짜리 부품이 떨어져 아래서 일하던 30대 노동자를 덮쳤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

소방대원들이 공사장 한쪽에 쓰러져 있는 작업자를 다급하게 들것으로 옮깁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오후 2시 반쯤.

타워 크레인에 물체를 고정할 때 쓰는 130kg짜리 갈고리가 25m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목격자/음성변조 : "쿵 소리가 나서 저희도 깜짝 놀라서 쳐다보니까 한 분은 쓰러져 계셨고 옆에 같이 작업하고 계신 분도 놀라서…."]

떨어진 갈고리에 머리를 맞은 30대 노동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작업자는 이곳에서 철근에 천막을 씌우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고가 난 크레인은 차량 이동식이 아닌 고정식 크레인으로 확인됐습니다.

[오영훈/부산 중부경찰서 형사과장 : "왜 떨어졌는지 국과수 감정을 통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할 예정입니다. 그 결과에 따라서 사건 관계인들을 수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 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
  • 타워 크레인 130kg 부품에 맞은 노동자 숨져
    • 입력 2021-06-17 21:44:06
    • 수정2021-06-17 21:57:40
    뉴스9(부산)
[앵커]

공사 현장에서 또다시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타워 크레인에서 130kg짜리 부품이 떨어져 아래서 일하던 30대 노동자를 덮쳤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오피스텔 신축 공사 현장.

소방대원들이 공사장 한쪽에 쓰러져 있는 작업자를 다급하게 들것으로 옮깁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제 오후 2시 반쯤.

타워 크레인에 물체를 고정할 때 쓰는 130kg짜리 갈고리가 25m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목격자/음성변조 : "쿵 소리가 나서 저희도 깜짝 놀라서 쳐다보니까 한 분은 쓰러져 계셨고 옆에 같이 작업하고 계신 분도 놀라서…."]

떨어진 갈고리에 머리를 맞은 30대 노동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사고 당시 작업자는 이곳에서 철근에 천막을 씌우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고가 난 크레인은 차량 이동식이 아닌 고정식 크레인으로 확인됐습니다.

[오영훈/부산 중부경찰서 형사과장 : "왜 떨어졌는지 국과수 감정을 통해서 정확한 사고 원인을 규명할 예정입니다. 그 결과에 따라서 사건 관계인들을 수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 수칙을 제대로 준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