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화재 최초 순간 목격 쿠팡 직원 “2차례 신고 묵살당해”
입력 2021.06.21 (21:02) 수정 2021.06.22 (08: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21일) 9시뉴스는 KBS가 단독 취재한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화재경보기가 울렸지만 늘 그렇듯, 무시했다”

“신고를 요청했더니 비웃음만 당했다”

불이 나기 시작한 걸 (처음) 발견한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가 오늘 KBS 취재진에게 한 말입니다.

퇴근시간이 아니었다면 자신도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연기가 매캐해 대피방송을 요청했지만 묵살당했고, 휴대전화 반입이 금지돼 신고를 못 하고, 목이 터져라 소리만 지를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먼저 쿠팡 직원이 전하는 화재 초기 상황, 신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품이 쌓인 선반 위쪽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금세 불꽃이 일어납니다.

비슷한 시각, 1층에서 포장 업무를 하던 쿠팡 직원 A 씨는 화재 경보음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대피 방송은 없었습니다.

[A 씨/쿠팡 직원 : "5시 10분부터 10분경쯤부터 계속 화재경보기가 울리기 시작했고요. 다들 그냥 오작동이다. 관리자분들도 얘기하시니까."]

퇴근 시간이 다가와, 새벽 5시 26분쯤 출구 쪽으로 가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매캐한 연기가 자욱했던 겁니다.

[A 씨/쿠팡 직원 : "1층 입구까지 가기 전에 이미 중간정도부터 연기가 가득 차있었더라고요."]

하지만 휴대전화가 없다보니 직접 119에 신고를 할 순 없었습니다.

일단은 불이 난 것도 모른채 상자를 트럭에 싣던 노동자들에게 달려가 불이 났다고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통로 너머 비작업구역에 있는 보안 요원에게 황급히 뛰어가 화재가 났다고 알렸습니다.

[A 씨/쿠팡 직원 : ""본인이 알아서 하실테니까 퇴근해라"라고. 신고라도 해달라고 얘기했지만 그또한 무시를 하셨죠. 진짜 이러다가 사람 죽으면 어떻게 하냐. 그랬지만 무전 한번을 안쳐주시더라고요."]

다시, 지하 2층으로 내려가 휴대폰을 소지하고 코로나 감시 업무를 하는 직원에게도 알렸지만, 역시 묵살당했다고 주장합니다.

[A 씨/쿠팡 직원 : "(코로나 감시 직원이) 엄청 크게 그냥 웃었어요. 처음에는 화통하게. 와하하하 이런식으로. 대피방송까지도 얘길했지만 그 어떤 조치도 취해주질 않고, '퇴근해라. 헛소리 말고'. 이런식으로 얘기를."]

그 사이 대피 방송은커녕 스프링클러도 작동하지 않았다는 게 A 씨의 주장입니다.

[A 씨/쿠팡 직원 : "스프링클러가 터졌다면 퇴근 하신 분들 모든 사원분들 옷은 젖은 상태에서 나왔겠죠."]

결국, 119에 화재 신고가 접수된 시간은 새벽 5시 36분.

쿠팡 측이 A 씨 신고를 보다 빨리 전했다면, 초기 진압이 더 빨라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입니다.

[A 씨/쿠팡 직원 : "신고를 했더라면 최초 신고자보다 먼저 신고가 됐을거고, 진압 과정에서도 더 빠른 진압을 했을거고."]

쿠팡 측은 당국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는 입장을 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박세준/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김현석 김현갑
  • [단독] 화재 최초 순간 목격 쿠팡 직원 “2차례 신고 묵살당해”
    • 입력 2021-06-21 21:02:37
    • 수정2021-06-22 08:05:52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21일) 9시뉴스는 KBS가 단독 취재한 내용으로 시작합니다.

“화재경보기가 울렸지만 늘 그렇듯, 무시했다”

“신고를 요청했더니 비웃음만 당했다”

불이 나기 시작한 걸 (처음) 발견한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가 오늘 KBS 취재진에게 한 말입니다.

퇴근시간이 아니었다면 자신도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연기가 매캐해 대피방송을 요청했지만 묵살당했고, 휴대전화 반입이 금지돼 신고를 못 하고, 목이 터져라 소리만 지를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먼저 쿠팡 직원이 전하는 화재 초기 상황, 신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품이 쌓인 선반 위쪽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금세 불꽃이 일어납니다.

비슷한 시각, 1층에서 포장 업무를 하던 쿠팡 직원 A 씨는 화재 경보음을 들었습니다.

하지만 대피 방송은 없었습니다.

[A 씨/쿠팡 직원 : "5시 10분부터 10분경쯤부터 계속 화재경보기가 울리기 시작했고요. 다들 그냥 오작동이다. 관리자분들도 얘기하시니까."]

퇴근 시간이 다가와, 새벽 5시 26분쯤 출구 쪽으로 가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매캐한 연기가 자욱했던 겁니다.

[A 씨/쿠팡 직원 : "1층 입구까지 가기 전에 이미 중간정도부터 연기가 가득 차있었더라고요."]

하지만 휴대전화가 없다보니 직접 119에 신고를 할 순 없었습니다.

일단은 불이 난 것도 모른채 상자를 트럭에 싣던 노동자들에게 달려가 불이 났다고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통로 너머 비작업구역에 있는 보안 요원에게 황급히 뛰어가 화재가 났다고 알렸습니다.

[A 씨/쿠팡 직원 : ""본인이 알아서 하실테니까 퇴근해라"라고. 신고라도 해달라고 얘기했지만 그또한 무시를 하셨죠. 진짜 이러다가 사람 죽으면 어떻게 하냐. 그랬지만 무전 한번을 안쳐주시더라고요."]

다시, 지하 2층으로 내려가 휴대폰을 소지하고 코로나 감시 업무를 하는 직원에게도 알렸지만, 역시 묵살당했다고 주장합니다.

[A 씨/쿠팡 직원 : "(코로나 감시 직원이) 엄청 크게 그냥 웃었어요. 처음에는 화통하게. 와하하하 이런식으로. 대피방송까지도 얘길했지만 그 어떤 조치도 취해주질 않고, '퇴근해라. 헛소리 말고'. 이런식으로 얘기를."]

그 사이 대피 방송은커녕 스프링클러도 작동하지 않았다는 게 A 씨의 주장입니다.

[A 씨/쿠팡 직원 : "스프링클러가 터졌다면 퇴근 하신 분들 모든 사원분들 옷은 젖은 상태에서 나왔겠죠."]

결국, 119에 화재 신고가 접수된 시간은 새벽 5시 36분.

쿠팡 측이 A 씨 신고를 보다 빨리 전했다면, 초기 진압이 더 빨라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입니다.

[A 씨/쿠팡 직원 : "신고를 했더라면 최초 신고자보다 먼저 신고가 됐을거고, 진압 과정에서도 더 빠른 진압을 했을거고."]

쿠팡 측은 당국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는 입장을 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박세준/영상편집:차정남/그래픽:김현석 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