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잊혀진 병사 ‘소년병’…지원은 난색
입력 2021.06.23 (08:19) 수정 2021.06.23 (08:54)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6·25 전쟁 당시 만 18살 미만이면서도 군번을 받고 정식 참전을 한 소년 소녀들이 있는데요,

이들을 소년병이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전쟁 이후 7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국가는 이들의 공로를 인정하는데 인색한 상황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25 전쟁 당시 전쟁에 투입된 만 18세 미만 소년 소녀는 약 2만 5천여 명.

소년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학업을 포기해야 했고, 이는 전쟁 이후의 피폐한 삶으로 이어졌습니다.

[윤한수/소년병 참전자 : "학업을 계속하지 못해서 직장이 시원찮았고, 수입이 적으니깐 애들을 대학에 못 보냈어요…."]

그러나 이들의 희생에 대한 국가의 보상은 다른 참전 유공자들에 크게 못 미칩니다.

매달 30만 원 남짓한 참전유공자 수당과 의료비 약간이 전부, 소년병을 위한 현충시설은 전국에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지난 2001년부터 소년병을 국가 유공자로 예우하자는 법이 8차례 발의됐지만 모두 폐기됐고, 21대 국회에서도 1년 째 논의만 진행 중입니다.

[강대식/국회 국방위원회 의원 :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국가를 위해 공헌을 했던 이런 사안에 대해 우리는 '돈이 없으니깐 도저히 해줄 수 없다.' 기재부의 논리라면 그겁니다. 이분들에 대한 책무를 저버리고 있다."]

정부는 소년병을 국가유공자로 선정하면 매년 2백억 원에 가까운 예산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 또 사망이나 부상 입은 이들만 국가 유공자로 선정되는 현행 보훈체계 상, 소년병이 국가 유공자로 대우할만한 특별한 희생도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다만 기획재정부는 KBS의 취재 요청에 대해선 공식적인 답변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내 왔습니다.

어린 나이에 모든 것을 포기한 채 전쟁의 참상을 겪은 소년병은 이제 만 명 남짓만 생존한 상황, 전쟁 이후 70년이 흘렀지만, 이들의 싸움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
  • 잊혀진 병사 ‘소년병’…지원은 난색
    • 입력 2021-06-23 08:19:57
    • 수정2021-06-23 08:54:02
    뉴스광장(대구)
[앵커]

6·25 전쟁 당시 만 18살 미만이면서도 군번을 받고 정식 참전을 한 소년 소녀들이 있는데요,

이들을 소년병이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전쟁 이후 70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국가는 이들의 공로를 인정하는데 인색한 상황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6·25 전쟁 당시 전쟁에 투입된 만 18세 미만 소년 소녀는 약 2만 5천여 명.

소년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학업을 포기해야 했고, 이는 전쟁 이후의 피폐한 삶으로 이어졌습니다.

[윤한수/소년병 참전자 : "학업을 계속하지 못해서 직장이 시원찮았고, 수입이 적으니깐 애들을 대학에 못 보냈어요…."]

그러나 이들의 희생에 대한 국가의 보상은 다른 참전 유공자들에 크게 못 미칩니다.

매달 30만 원 남짓한 참전유공자 수당과 의료비 약간이 전부, 소년병을 위한 현충시설은 전국에 단 한 곳도 없습니다.

지난 2001년부터 소년병을 국가 유공자로 예우하자는 법이 8차례 발의됐지만 모두 폐기됐고, 21대 국회에서도 1년 째 논의만 진행 중입니다.

[강대식/국회 국방위원회 의원 :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국가를 위해 공헌을 했던 이런 사안에 대해 우리는 '돈이 없으니깐 도저히 해줄 수 없다.' 기재부의 논리라면 그겁니다. 이분들에 대한 책무를 저버리고 있다."]

정부는 소년병을 국가유공자로 선정하면 매년 2백억 원에 가까운 예산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 또 사망이나 부상 입은 이들만 국가 유공자로 선정되는 현행 보훈체계 상, 소년병이 국가 유공자로 대우할만한 특별한 희생도 없었다는 주장입니다.

다만 기획재정부는 KBS의 취재 요청에 대해선 공식적인 답변을 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내 왔습니다.

어린 나이에 모든 것을 포기한 채 전쟁의 참상을 겪은 소년병은 이제 만 명 남짓만 생존한 상황, 전쟁 이후 70년이 흘렀지만, 이들의 싸움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촬영기자:김동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