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매매 기사’에 조국 부녀 삽화 사용…조선일보에 비난 폭주
입력 2021.06.24 (06:40) 수정 2021.06.24 (06: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선일보가 성매매로 남성들을 유인해 금품을 훔친 절도단을 보도하는 기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씨의 삽화를 사용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실수였다면서 삽화를 교체하고 공식 사과했지만, 지난해 조민 씨 관련 오보로 지면을 통해 사과한 데 이어, 또다시 언론의 윤리를 망각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1일 조선일보가 송고한 기사, 성매매로 유인해 금품을 훔친 혼성 절도단에 관한 내용입니다.

기사에 첨부된 삽화에 모자를 쓴 채 통화 중인 여성과 어깨에 가방을 멘 남성의 뒷모습이 보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씨를 연상케 하는 그림으로, 지난 2월 서 민 단국대 교수가 조선일보에 기고한 조 민 씨 관련 칼럼에 첨부됐던 바로 그 삽화입니다.

성매매 범죄를 다룬 기사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고 대상이 명확히 특정된 넉 달 전 삽화를 다시 사용한 겁니다.

조 국 전 장관이 "이 그림을 올린 자는 인간이냐"며 항의하는 등 파문이 커지자, 조선일보는 해당 삽화를 교체한 뒤 "담당 기자가 실수를 했고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조선일보는 지난해 8월에도 "조 민 씨가 세브란스 병원 피부과를 찾아가 인턴으로 지원했다"는 기사를 낸 뒤 불과 하루만에 "사실 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부정확한 기사"라며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습니다.

[유현재/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 "(언론이) 취급하는 정보에 대해서 우리가 갖고 있는 믿음의 수준이 다르거든요. 그 기대감을 충족시켜주는 것이 저널리즘 원칙에서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언론인들은 큰 책임감을 가져 주셨으면 합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논평을 통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적 수준"이라고 비판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선일보를 폐간시켜 달라는 글이 올라오는 등 언론의 책임과 윤리를 망각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촬영기자:송혜성/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지혜
  • ‘성매매 기사’에 조국 부녀 삽화 사용…조선일보에 비난 폭주
    • 입력 2021-06-24 06:40:52
    • 수정2021-06-24 06:44:24
    뉴스광장 1부
[앵커]

조선일보가 성매매로 남성들을 유인해 금품을 훔친 절도단을 보도하는 기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씨의 삽화를 사용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실수였다면서 삽화를 교체하고 공식 사과했지만, 지난해 조민 씨 관련 오보로 지면을 통해 사과한 데 이어, 또다시 언론의 윤리를 망각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1일 조선일보가 송고한 기사, 성매매로 유인해 금품을 훔친 혼성 절도단에 관한 내용입니다.

기사에 첨부된 삽화에 모자를 쓴 채 통화 중인 여성과 어깨에 가방을 멘 남성의 뒷모습이 보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씨를 연상케 하는 그림으로, 지난 2월 서 민 단국대 교수가 조선일보에 기고한 조 민 씨 관련 칼럼에 첨부됐던 바로 그 삽화입니다.

성매매 범죄를 다룬 기사 내용과 전혀 관련이 없고 대상이 명확히 특정된 넉 달 전 삽화를 다시 사용한 겁니다.

조 국 전 장관이 "이 그림을 올린 자는 인간이냐"며 항의하는 등 파문이 커지자, 조선일보는 해당 삽화를 교체한 뒤 "담당 기자가 실수를 했고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며 공식 사과했습니다.

조선일보는 지난해 8월에도 "조 민 씨가 세브란스 병원 피부과를 찾아가 인턴으로 지원했다"는 기사를 낸 뒤 불과 하루만에 "사실 관계 확인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부정확한 기사"라며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습니다.

[유현재/서강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 "(언론이) 취급하는 정보에 대해서 우리가 갖고 있는 믿음의 수준이 다르거든요. 그 기대감을 충족시켜주는 것이 저널리즘 원칙에서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언론인들은 큰 책임감을 가져 주셨으면 합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논평을 통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범죄적 수준"이라고 비판했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선일보를 폐간시켜 달라는 글이 올라오는 등 언론의 책임과 윤리를 망각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촬영기자:송혜성/영상편집:김용태/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