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방대의 폐교, 지역의 소멸…“수도권 쏠림 현상도 심화”
입력 2021.06.26 (21:10) 수정 2021.06.26 (21: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상황이 이렇게 안 좋으니까 정부는, 대학에 주는 지원금을 줄이거나 아예 문을 닫게 하는 구조조정이 현실적으로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되면 수도권 대학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질 수밖에 없어서, 비수도권대학의 경쟁력을 키우는 방안이 함께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단 비리와 학생 수 감소로 재정지원이 제한되면서 지난 2018년 문을 닫은 한중대.

매각이 어려운 교육용 자산이 3년 넘게 방치되면서, 캠퍼스는 폐허가 됐습니다.

[한중대 전 교수/음성변조 : "(건물의) 천장이 다 뚫어진 거예요. 보니까 거기서 (도둑이) 전선을 꺼냈고, 그 전선을 가져와서, 거기서 피복 작업을 다 한 거예요."]

교직원 약 2백 명의 체불임금은 원금과 이자를 합쳐 6백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한중대 전 직원 : "(폐교돼서) 취업을 할 기회라든가 그런 부분도 전혀 없었고. 갑자기 생계가 막막해지는 생활고에 많이 시달렸죠."]

젊은 학생들은 인근 대학으로 편입했지만, 만학을 꿈꾸던 동해시민들은 교육의 기회를 잃었습니다.

[한중대 전 교수/음성변조 : "지방대학엔 대게 만학도들이 많아요, 사실. 그런 분들이 거의 (학업을) 포기한 상태가 되는데. 예를 들면 강릉이라 해도 여기서 한 시간 이상 걸려요. 거기서 오라고 그래도 못 가는 상황입니다."]

2000년 이후 폐교된 대학은 모두 18곳, 1곳을 빼고는 모두 비수도권으로, 대부분 강제 폐교됐습니다.

교육여건이 좋지 않아 내년도 '재정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된 학교도 18곳 가운데 14곳이 비수도권에 몰려 있습니다.

부실대학의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야 하지만 수도권 대학 쏠림 현상이 심화될 수밖에 없는 현실, 경쟁력 있는 지방대 육성을 위한 정책도 함께 가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임희성/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 : "폐교에 대한 부분을 전략적으로 주된 방향으로 가져가기보다는 최소화 시켜야 하고요. 이번 기회에 정원 감축을 통해서 교육의 질을 올리려고 하는 그런 노력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우리나라의 고등교육 부문 중 정부 재원은 GDP 대비 0.6%, OECD 국가 평균인 1%도 채 되지 않는 수준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그래픽:김지훈/촬영기자:송혜성
  • 지방대의 폐교, 지역의 소멸…“수도권 쏠림 현상도 심화”
    • 입력 2021-06-26 21:10:36
    • 수정2021-06-26 21:21:35
    뉴스 9
[앵커]

상황이 이렇게 안 좋으니까 정부는, 대학에 주는 지원금을 줄이거나 아예 문을 닫게 하는 구조조정이 현실적으로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되면 수도권 대학 쏠림 현상이 더 심해질 수밖에 없어서, 비수도권대학의 경쟁력을 키우는 방안이 함께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계속해서 김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재단 비리와 학생 수 감소로 재정지원이 제한되면서 지난 2018년 문을 닫은 한중대.

매각이 어려운 교육용 자산이 3년 넘게 방치되면서, 캠퍼스는 폐허가 됐습니다.

[한중대 전 교수/음성변조 : "(건물의) 천장이 다 뚫어진 거예요. 보니까 거기서 (도둑이) 전선을 꺼냈고, 그 전선을 가져와서, 거기서 피복 작업을 다 한 거예요."]

교직원 약 2백 명의 체불임금은 원금과 이자를 합쳐 6백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한중대 전 직원 : "(폐교돼서) 취업을 할 기회라든가 그런 부분도 전혀 없었고. 갑자기 생계가 막막해지는 생활고에 많이 시달렸죠."]

젊은 학생들은 인근 대학으로 편입했지만, 만학을 꿈꾸던 동해시민들은 교육의 기회를 잃었습니다.

[한중대 전 교수/음성변조 : "지방대학엔 대게 만학도들이 많아요, 사실. 그런 분들이 거의 (학업을) 포기한 상태가 되는데. 예를 들면 강릉이라 해도 여기서 한 시간 이상 걸려요. 거기서 오라고 그래도 못 가는 상황입니다."]

2000년 이후 폐교된 대학은 모두 18곳, 1곳을 빼고는 모두 비수도권으로, 대부분 강제 폐교됐습니다.

교육여건이 좋지 않아 내년도 '재정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된 학교도 18곳 가운데 14곳이 비수도권에 몰려 있습니다.

부실대학의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야 하지만 수도권 대학 쏠림 현상이 심화될 수밖에 없는 현실, 경쟁력 있는 지방대 육성을 위한 정책도 함께 가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임희성/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 : "폐교에 대한 부분을 전략적으로 주된 방향으로 가져가기보다는 최소화 시켜야 하고요. 이번 기회에 정원 감축을 통해서 교육의 질을 올리려고 하는 그런 노력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우리나라의 고등교육 부문 중 정부 재원은 GDP 대비 0.6%, OECD 국가 평균인 1%도 채 되지 않는 수준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그래픽:김지훈/촬영기자:송혜성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