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귀 무산’ 쌍둥이 “평생 반성…과장된 부분도 있다”
입력 2021.07.01 (07:34) 수정 2021.07.01 (07: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교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선수 등록을 포기했습니다.

복귀가 무산된 이재영과 이다영은 학폭 사건 이후 처음으로 가진 인터뷰에서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면서도 여전히 과장된 부분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준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흥국생명 본사 앞에서 펼쳐진 쌍둥이 자매 선수 등록 반대 시위입니다.

싸늘한 여론 앞에 흥국생명은 입장문을 내고 이재영과 이다영에 대한 선수 등록을 포기했습니다.

학폭 피해자라고 밝힌 이들은 쌍둥이가 명예 훼손으로 자신들을 고소해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10년 전 끔찍했던 기억 탓에 도저히 용서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다시 한번 아픔을 호소했습니다.

배구부 동기였던 쌍둥이 자매의 폭력이 일상과도 같았다는 겁니다.

선수 등록이 무산된 쌍둥이 자매는 먼저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재영 : "그 친구들에게 상처가 된 행동에 대해선 정말 미안하게 생각해요."]

[이다영 : "한 번의 사과로 씻겨지진 않겠지만 평생 그 트라우마가 생겼다면 저도 평생 반성하면서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싶어요."]

하지만 피해자의 폭로 글이 일부 과장됐고, 사실이 아닌 부분도 많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다영 : "제가 칼을 대고 목에 찔렀다 이런건 전혀 없었던 부분이고, 그걸 들고 욕을 한 것 뿐이었어요. 저랑 엄마랑 선수들 앞에서 무릎꿇고 사과하고 그 친구한테 미안하다 잘못했다 했고 그 친구도 받아주고 풀었던 일이었어요."]

사과문을 발표하고도 폭로자를 고소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이들은, 눈치 보기에 급급했던 흥국생명 구단에 불편함 감정도 드러냈습니다.

["저는 아닌 것에 대해선 분명히 밝히고 싶었어요. 하지만 구단에선 무조건 사과문을 써야한다고 요구했고, (사과문) 문구도 다 보내줘서 그대로 받아 적어 썼거든요. 구단에서는 그렇게 해야 빨리 무마가 된다해서..."]

쌍둥이 자매는 사과하면서도 억울함을 주장하지만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싸늘합니다.

따라서 법적으로는 자유 선수 신분으로 다른 구단과 계약할 수 있지만 복귀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 진출도 어렵습니다.

대한배구협회가 현재로서는 국제 이적 동의서를 발급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이호 오광택/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최창준
  • ‘복귀 무산’ 쌍둥이 “평생 반성…과장된 부분도 있다”
    • 입력 2021-07-01 07:34:12
    • 수정2021-07-01 07:42:16
    뉴스광장
[앵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학교폭력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선수 등록을 포기했습니다.

복귀가 무산된 이재영과 이다영은 학폭 사건 이후 처음으로 가진 인터뷰에서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면서도 여전히 과장된 부분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준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흥국생명 본사 앞에서 펼쳐진 쌍둥이 자매 선수 등록 반대 시위입니다.

싸늘한 여론 앞에 흥국생명은 입장문을 내고 이재영과 이다영에 대한 선수 등록을 포기했습니다.

학폭 피해자라고 밝힌 이들은 쌍둥이가 명예 훼손으로 자신들을 고소해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10년 전 끔찍했던 기억 탓에 도저히 용서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다시 한번 아픔을 호소했습니다.

배구부 동기였던 쌍둥이 자매의 폭력이 일상과도 같았다는 겁니다.

선수 등록이 무산된 쌍둥이 자매는 먼저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재영 : "그 친구들에게 상처가 된 행동에 대해선 정말 미안하게 생각해요."]

[이다영 : "한 번의 사과로 씻겨지진 않겠지만 평생 그 트라우마가 생겼다면 저도 평생 반성하면서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싶어요."]

하지만 피해자의 폭로 글이 일부 과장됐고, 사실이 아닌 부분도 많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다영 : "제가 칼을 대고 목에 찔렀다 이런건 전혀 없었던 부분이고, 그걸 들고 욕을 한 것 뿐이었어요. 저랑 엄마랑 선수들 앞에서 무릎꿇고 사과하고 그 친구한테 미안하다 잘못했다 했고 그 친구도 받아주고 풀었던 일이었어요."]

사과문을 발표하고도 폭로자를 고소해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이들은, 눈치 보기에 급급했던 흥국생명 구단에 불편함 감정도 드러냈습니다.

["저는 아닌 것에 대해선 분명히 밝히고 싶었어요. 하지만 구단에선 무조건 사과문을 써야한다고 요구했고, (사과문) 문구도 다 보내줘서 그대로 받아 적어 썼거든요. 구단에서는 그렇게 해야 빨리 무마가 된다해서..."]

쌍둥이 자매는 사과하면서도 억울함을 주장하지만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싸늘합니다.

따라서 법적으로는 자유 선수 신분으로 다른 구단과 계약할 수 있지만 복귀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 진출도 어렵습니다.

대한배구협회가 현재로서는 국제 이적 동의서를 발급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기 때문입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이호 오광택/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