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떠나는 코로나 총괄 윤태호 “연말 일상회복 기대…매일이 위기”
입력 2021.07.05 (19:33) 수정 2021.07.05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코로나19 방역을 현장에서 총괄해 온 보건복지부 윤태호 반장이 지난 달을 끝으로 퇴임했습니다.

지난 1년 반 가까이 매일 국민들께 브리핑을 전달하면서 얼굴이 낯설지 않으실 텐데요.

서병립 기자가 윤태호 반장을 만나, 앞으로의 코로나 전망과 그동안의 소회를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6월 30일 브리핑 : "이상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윤태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 브리핑을 마친 윤태호 반장.

지난해 1월, 방역총괄반장직을 맡을 때만 해도 코로나19 사태가 이 정도로 길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이게 이렇게 길어질 줄 몰랐고, 아무리 길어도 몇 달 정도면 되겠지라고 했는데..."]

지난 1년 반 동안 매일이 위기였지만, 특별히 두 순간을 어려운 때로 꼽았습니다.

["대구에서 대규모 발생이 나타났을 때 하고, 두 번째는 (지난해) 12월에 수도권에서 가장 큰 규모의 환자가 발생했을 때입니다. 병상을 만들려고 하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거예요. 그런데 환자는 하루에 몇백 명씩 계속해서 발생이 되고 바이러스는 쉬지를 않으니까."]

휴일 밤낮 없이 바쁘게 일해도 아쉬움은 남는 법, 특히 국내 백신 도입이 늦어진 건 안타까움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전반적으로 코로나19에 잘 대응을 해왔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 도입을 조금 더 서둘렀으면 좋았을 것이다라는 생각은 있죠."]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떠나는 발걸음이 무겁지만, 연말 쯤에는 일상이 회복될 걸로 기대했습니다.

["예방접종이 잘 이루어지고 변이 바이러스가 조금 더 큰 중요한 변이가 일어나지 않는 한, 올 연말에는 일상생활에서의 회복이라는 부분들이 어느 정도 가능하지 않겠느냐 (예상합니다)."]

이제 본업인 부산대 의대 교수로 돌아가는 윤 반장, 위기 극복의 공을 국민들께 돌렸습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 가장 저는 일등공신이 국민들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 떠나는 코로나 총괄 윤태호 “연말 일상회복 기대…매일이 위기”
    • 입력 2021-07-05 19:33:42
    • 수정2021-07-05 19:50:30
    뉴스 7
[앵커]

국내 코로나19 방역을 현장에서 총괄해 온 보건복지부 윤태호 반장이 지난 달을 끝으로 퇴임했습니다.

지난 1년 반 가까이 매일 국민들께 브리핑을 전달하면서 얼굴이 낯설지 않으실 텐데요.

서병립 기자가 윤태호 반장을 만나, 앞으로의 코로나 전망과 그동안의 소회를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6월 30일 브리핑 : "이상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윤태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지막 브리핑을 마친 윤태호 반장.

지난해 1월, 방역총괄반장직을 맡을 때만 해도 코로나19 사태가 이 정도로 길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이게 이렇게 길어질 줄 몰랐고, 아무리 길어도 몇 달 정도면 되겠지라고 했는데..."]

지난 1년 반 동안 매일이 위기였지만, 특별히 두 순간을 어려운 때로 꼽았습니다.

["대구에서 대규모 발생이 나타났을 때 하고, 두 번째는 (지난해) 12월에 수도권에서 가장 큰 규모의 환자가 발생했을 때입니다. 병상을 만들려고 하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거예요. 그런데 환자는 하루에 몇백 명씩 계속해서 발생이 되고 바이러스는 쉬지를 않으니까."]

휴일 밤낮 없이 바쁘게 일해도 아쉬움은 남는 법, 특히 국내 백신 도입이 늦어진 건 안타까움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전반적으로 코로나19에 잘 대응을 해왔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 도입을 조금 더 서둘렀으면 좋았을 것이다라는 생각은 있죠."]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떠나는 발걸음이 무겁지만, 연말 쯤에는 일상이 회복될 걸로 기대했습니다.

["예방접종이 잘 이루어지고 변이 바이러스가 조금 더 큰 중요한 변이가 일어나지 않는 한, 올 연말에는 일상생활에서의 회복이라는 부분들이 어느 정도 가능하지 않겠느냐 (예상합니다)."]

이제 본업인 부산대 의대 교수로 돌아가는 윤 반장, 위기 극복의 공을 국민들께 돌렸습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 가장 저는 일등공신이 국민들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