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속으로] 소동 사라진 해운대
입력 2021.07.05 (19:38) 수정 2021.07.05 (19:58)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7월, 부산 해운대에서는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은 주한미군들이 음주소란과 폭죽 발사 등 난동을 벌인 사건이 발생했었죠.

당시 공포를 느낀 시민들의 민원도 빗발쳤는데요,

올해 미국 독립기념일에는 이러한 일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무려 470여 명의 합동단속반이 꾸려졌습니다.

그 현장을 찾아가봅니다.
  • [현장속으로] 소동 사라진 해운대
    • 입력 2021-07-05 19:38:48
    • 수정2021-07-05 19:58:09
    뉴스7(부산)
지난해 7월, 부산 해운대에서는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은 주한미군들이 음주소란과 폭죽 발사 등 난동을 벌인 사건이 발생했었죠.

당시 공포를 느낀 시민들의 민원도 빗발쳤는데요,

올해 미국 독립기념일에는 이러한 일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무려 470여 명의 합동단속반이 꾸려졌습니다.

그 현장을 찾아가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