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게실 오가는데 4~50분”…환경미화원 아스팔트 위 찜통 휴식
입력 2021.07.21 (06:35) 수정 2021.07.21 (06: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폭염에도 온종일 땡볕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들인데요.

탈진을 하지 않으려면 제대로 쉬어야 하는데, 휴게실이 너무 먼 곳에만 있어 이용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신지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폭염특보가 내려진 그제 경기도 김포시의 한 골목, 주말과 휴일 동안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수거지 200곳을 돌며 5톤 차량 가득 쓰레기를 싣다보면 온 몸이 땀으로 범벅이 됩니다.

아스팔트 온도는 36도, 장갑을 짜면 땀이 후드둑 떨어질 정도입니다.

[심 모씨/김포 환경미화원 : "(장갑 짜면) 요구르트 한 병은 나와요. 온 몸이 땀으로 젖는다고 봐야죠."]

하루 8시간 일하며 3번 휴식합니다.

그런데, 마땅히 쉴 곳이 없습니다.

가게 천막 밑 그늘에서 잠깐 햇볕을 피하는 게 전부입니다.

컨테이너 휴게시설이 청소 위탁업체 차고지에 있지만 '그림의 떡'입니다.

수거 현장에서 자동차로 왕복 40분 거리여서 갈 수가 없는 겁니다.

[배 모씨/김포 환경미화원 : "씻는 시간이 제일 즐겁죠 그나마 가서 샤워하고 그럴 때가..근데 회사하고 일 하는 곳 하고 거리가 있으니까 못 가게 돼죠."]

인천의 환경미화원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쓰레기 수거를 마친 차량이 소각장을 다녀오는 하루 두세 번 잠깐 짬이 나는데, 역시 갈 곳이 없습니다.

차로 한 시간 떨어진 차고지 휴게실은 갈 수가 없어 길가 그늘에서 더위를 식힙니다.

일을 마치고 작업복 갈아입을 곳도 없어 대중 교통을 탈 수도 없습니다.

[이덕상/인천 환경미화원 : "(버스나 지하철 같은 건 타세요?) 전혀 이용 못 하죠. 냄새가, 악취가 이게 장난이 아니에요."]

고용노동부 가이드라인엔 휴게시설을 접근 가능한 곳에 설치하라고 돼 있습니다.

작업공간이 너무 넓으면, 휴게공간을 가기 편한 곳에 여러 군데 설치하라고 권고합니다.

영세한 생활폐기물 수거 업체 힘만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이덕상/인천 환경미화원 : "쉴 데가 좀 있으면 라면이라도 끓여먹을 수 있고 할 텐데 그런 걸 못 하니까...길거리 생활을 8년 하고 있는 거예요."]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 송혜성/영상편집:박상규
  • “휴게실 오가는데 4~50분”…환경미화원 아스팔트 위 찜통 휴식
    • 입력 2021-07-21 06:35:18
    • 수정2021-07-21 06:40:01
    뉴스광장 1부
[앵커]

폭염에도 온종일 땡볕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들인데요.

탈진을 하지 않으려면 제대로 쉬어야 하는데, 휴게실이 너무 먼 곳에만 있어 이용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신지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폭염특보가 내려진 그제 경기도 김포시의 한 골목, 주말과 휴일 동안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였습니다.

수거지 200곳을 돌며 5톤 차량 가득 쓰레기를 싣다보면 온 몸이 땀으로 범벅이 됩니다.

아스팔트 온도는 36도, 장갑을 짜면 땀이 후드둑 떨어질 정도입니다.

[심 모씨/김포 환경미화원 : "(장갑 짜면) 요구르트 한 병은 나와요. 온 몸이 땀으로 젖는다고 봐야죠."]

하루 8시간 일하며 3번 휴식합니다.

그런데, 마땅히 쉴 곳이 없습니다.

가게 천막 밑 그늘에서 잠깐 햇볕을 피하는 게 전부입니다.

컨테이너 휴게시설이 청소 위탁업체 차고지에 있지만 '그림의 떡'입니다.

수거 현장에서 자동차로 왕복 40분 거리여서 갈 수가 없는 겁니다.

[배 모씨/김포 환경미화원 : "씻는 시간이 제일 즐겁죠 그나마 가서 샤워하고 그럴 때가..근데 회사하고 일 하는 곳 하고 거리가 있으니까 못 가게 돼죠."]

인천의 환경미화원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쓰레기 수거를 마친 차량이 소각장을 다녀오는 하루 두세 번 잠깐 짬이 나는데, 역시 갈 곳이 없습니다.

차로 한 시간 떨어진 차고지 휴게실은 갈 수가 없어 길가 그늘에서 더위를 식힙니다.

일을 마치고 작업복 갈아입을 곳도 없어 대중 교통을 탈 수도 없습니다.

[이덕상/인천 환경미화원 : "(버스나 지하철 같은 건 타세요?) 전혀 이용 못 하죠. 냄새가, 악취가 이게 장난이 아니에요."]

고용노동부 가이드라인엔 휴게시설을 접근 가능한 곳에 설치하라고 돼 있습니다.

작업공간이 너무 넓으면, 휴게공간을 가기 편한 곳에 여러 군데 설치하라고 권고합니다.

영세한 생활폐기물 수거 업체 힘만으로는 불가능합니다.

[이덕상/인천 환경미화원 : "쉴 데가 좀 있으면 라면이라도 끓여먹을 수 있고 할 텐데 그런 걸 못 하니까...길거리 생활을 8년 하고 있는 거예요."]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홍성백 송혜성/영상편집:박상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