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노숙인 구호용 초소형 주택 단지
입력 2021.07.21 (10:54) 수정 2021.07.21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미국 LA 타자냐 지역의 한 주차장이 조립식 초소형 주택 단지로 탈바꿈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노숙인의 자립을 돕기 위한 대안 주거 시설인데요.

750만 원 정도를 들여 90분 만에 완성되는 약 5.9 제곱미터 크기의 주택이 모두 76채 들어섰습니다.

집 안에는 두 개의 침대와 냉난방 설비를 갖췄고, 화장실과 샤워실은 공용으로 각각 10개가 있는데요.

입주자들에겐 하루 세끼의 식사가 주어지고, 간단한 치료도 받을 수 있습니다.

집 열쇠는 따로 없지만, 대신 24시간 경비가 있고 내부에서 문을 잠글 수 있는데요.

숙박은 기본 3개월간 제공되고 노숙인이 살 곳을 찾기 전까지 갱신해 머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 [지구촌 Talk] 노숙인 구호용 초소형 주택 단지
    • 입력 2021-07-21 10:54:54
    • 수정2021-07-21 11:06:51
    지구촌뉴스
최근 미국 LA 타자냐 지역의 한 주차장이 조립식 초소형 주택 단지로 탈바꿈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노숙인의 자립을 돕기 위한 대안 주거 시설인데요.

750만 원 정도를 들여 90분 만에 완성되는 약 5.9 제곱미터 크기의 주택이 모두 76채 들어섰습니다.

집 안에는 두 개의 침대와 냉난방 설비를 갖췄고, 화장실과 샤워실은 공용으로 각각 10개가 있는데요.

입주자들에겐 하루 세끼의 식사가 주어지고, 간단한 치료도 받을 수 있습니다.

집 열쇠는 따로 없지만, 대신 24시간 경비가 있고 내부에서 문을 잠글 수 있는데요.

숙박은 기본 3개월간 제공되고 노숙인이 살 곳을 찾기 전까지 갱신해 머물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촌 톡>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