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일 폭염에 닭·돼지 폐사 잇따라
입력 2021.07.22 (10:28) 수정 2021.07.22 (10:58)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연일 폭염 특보 속에 불볕 더위가 이어지면서 폐사하는 가축도 늘고 있습니다.

충청북도는 이달 들어 농가 20여 곳에서 닭과 돼지 등 8천 8백여 마리가 폭염으로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진천에서 닭 4천200마리가 폐사해 피해가 가장 컸습니다.

충청북도는 축사의 복사열을 차단하고 통풍 장치를 가동해 가축 체온을 낮추고 시원한 물을 자주 공급해 폭염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연일 폭염에 닭·돼지 폐사 잇따라
    • 입력 2021-07-22 10:28:48
    • 수정2021-07-22 10:58:40
    930뉴스(청주)
연일 폭염 특보 속에 불볕 더위가 이어지면서 폐사하는 가축도 늘고 있습니다.

충청북도는 이달 들어 농가 20여 곳에서 닭과 돼지 등 8천 8백여 마리가 폭염으로 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진천에서 닭 4천200마리가 폐사해 피해가 가장 컸습니다.

충청북도는 축사의 복사열을 차단하고 통풍 장치를 가동해 가축 체온을 낮추고 시원한 물을 자주 공급해 폭염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