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대전 제2생활치료센터까지…의료인력 확보 ‘관건’
입력 2021.07.26 (21:47) 수정 2021.07.26 (22:0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산세로 확진자들을 치료할 병상이 크게 부족한 상황입니다.

대전시가 직접 '제2생활치료센터'를 지정해 운영을 시작했는데, 의료 인력확보가 관건입니다.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전민동 LH연구원에 문을 연 충청권 생활치료센터입니다.

최근 코로나19 가 급격히 번지면서 병상 168개 가운데 10여 개만 남았습니다.

사실상 빈자리가 없는 겁니다.

결국 대전시는, 관저동의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을 '제2생활치료센터'로 자체 지정하고 직접 운영에 나섰습니다.

1,2인실을 합해 63개, 116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가 입소하게 됩니다.

불안해 하는 인근 주민들에게 대전시는 철저한 방역조치와 확진자 이탈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정귀옥/대전시 관저동 : "여기가 산책로기 때문에 (주민들이)걱정이 많거든요. 그러니까 여기서도 출입구라든가 이런 데도 안전하게 잘(관리해주세요.)"]

[허태정/대전시장 : "출입 통제도 철저하게 한곳으로 한정해서 운영을 하고 있고 24시간 CCTV를 통해서 주변 환경까지 체크하고 외부로터 불법으로 침입하거나 무단 외출할 수 없도록..."]

그러나 의료 인력 확보가 문젭니다.

의사와 간호사, 방사선사 등 적어도 11명이 필요한데 의료인력 확보가 쉽지 않습니다.

[김호순/대전시 자치분권과장 : "건양대 3명하고 민간에서 오시는 방사선사하고 간호사 6분은 저희가 확보를 했습니다. 그런데 공중보건의 두 분이 사실은 교대 근무를 해야돼서 두 분이 있어야 되는데 지금 확보가..."]

대전시는 확산세 추이에 따라 다음 달쯤, 제3생활치료센터 지정 여부도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 대전 제2생활치료센터까지…의료인력 확보 ‘관건’
    • 입력 2021-07-26 21:47:02
    • 수정2021-07-26 22:00:26
    뉴스9(대전)
[앵커]

코로나19 확산세로 확진자들을 치료할 병상이 크게 부족한 상황입니다.

대전시가 직접 '제2생활치료센터'를 지정해 운영을 시작했는데, 의료 인력확보가 관건입니다.

조정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전민동 LH연구원에 문을 연 충청권 생활치료센터입니다.

최근 코로나19 가 급격히 번지면서 병상 168개 가운데 10여 개만 남았습니다.

사실상 빈자리가 없는 겁니다.

결국 대전시는, 관저동의 '한국발전인재개발원'을 '제2생활치료센터'로 자체 지정하고 직접 운영에 나섰습니다.

1,2인실을 합해 63개, 116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무증상이나 경증 환자가 입소하게 됩니다.

불안해 하는 인근 주민들에게 대전시는 철저한 방역조치와 확진자 이탈 방지를 약속했습니다.

[정귀옥/대전시 관저동 : "여기가 산책로기 때문에 (주민들이)걱정이 많거든요. 그러니까 여기서도 출입구라든가 이런 데도 안전하게 잘(관리해주세요.)"]

[허태정/대전시장 : "출입 통제도 철저하게 한곳으로 한정해서 운영을 하고 있고 24시간 CCTV를 통해서 주변 환경까지 체크하고 외부로터 불법으로 침입하거나 무단 외출할 수 없도록..."]

그러나 의료 인력 확보가 문젭니다.

의사와 간호사, 방사선사 등 적어도 11명이 필요한데 의료인력 확보가 쉽지 않습니다.

[김호순/대전시 자치분권과장 : "건양대 3명하고 민간에서 오시는 방사선사하고 간호사 6분은 저희가 확보를 했습니다. 그런데 공중보건의 두 분이 사실은 교대 근무를 해야돼서 두 분이 있어야 되는데 지금 확보가..."]

대전시는 확산세 추이에 따라 다음 달쯤, 제3생활치료센터 지정 여부도 결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촬영기자:강욱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