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중학생 피살 사건 ‘백광석·김시남’ 신상공개
입력 2021.07.27 (06:56) 수정 2021.07.27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살해 피의자인 백광석과 김시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문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48살 백광석.

46살 김시남.

제주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국민의 알 권리와 재범방지, 공공의 이익을 위해 두 피의자의 신상공개를 결정했습니다.

백 씨는 지난 18일 김 씨와 공모해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전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위원회는 성인 두 명이 합동해 중학생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피의자들이 범행을 자백해 증거 역시 충분하다고 밝혔습니다.

범행을 사전에 모의하고, 범행 도구를 구입하는 등 계획적인 범행이라는 점 역시 신상 공개 결정의 중요한 판단 근거가 됐습니다.

위원회는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2차 피해 등을 충분히 고려했지만 신상공개의 이익이 더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 신상공개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의자 가족보호팀을 운영하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잔인성과 공공의 이익이 부합하지 않는다며 신상공개 위원회 자체를 열지 않기로 했었습니다.

하지만 비공개 결정에 대한 국민의 비판적 여론이 높아지고 수사 과정에서 계획범행 증거 등이 추가되면서 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한 겁니다.

유족은 KBS와의 통화에서 늦었지만 올바른 판단을 내려줘서 감사하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제주에서 범죄 피의자 신상공개는 2019년 전남편을 살해한 고유정과 2016년 성당 여신도 살해범인 중국인 첸궈레이, 아동 성 착취물 제작 유포범인 배준환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구속한 백 씨와 김 씨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 제주 중학생 피살 사건 ‘백광석·김시남’ 신상공개
    • 입력 2021-07-27 06:56:35
    • 수정2021-07-27 07:57:28
    뉴스광장 1부
[앵커]

경찰이 살해 피의자인 백광석과 김시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문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48살 백광석.

46살 김시남.

제주경찰청 신상공개위원회는 국민의 알 권리와 재범방지, 공공의 이익을 위해 두 피의자의 신상공개를 결정했습니다.

백 씨는 지난 18일 김 씨와 공모해 제주시 조천읍의 한 주택에서 전 연인의 중학생 아들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위원회는 성인 두 명이 합동해 중학생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피의자들이 범행을 자백해 증거 역시 충분하다고 밝혔습니다.

범행을 사전에 모의하고, 범행 도구를 구입하는 등 계획적인 범행이라는 점 역시 신상 공개 결정의 중요한 판단 근거가 됐습니다.

위원회는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2차 피해 등을 충분히 고려했지만 신상공개의 이익이 더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경찰은 피의자 신상공개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피의자 가족보호팀을 운영하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잔인성과 공공의 이익이 부합하지 않는다며 신상공개 위원회 자체를 열지 않기로 했었습니다.

하지만 비공개 결정에 대한 국민의 비판적 여론이 높아지고 수사 과정에서 계획범행 증거 등이 추가되면서 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한 겁니다.

유족은 KBS와의 통화에서 늦었지만 올바른 판단을 내려줘서 감사하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제주에서 범죄 피의자 신상공개는 2019년 전남편을 살해한 고유정과 2016년 성당 여신도 살해범인 중국인 첸궈레이, 아동 성 착취물 제작 유포범인 배준환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입니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구속한 백 씨와 김 씨를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문준영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