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주 사방댐 거푸집 붕괴사고 주원인 ‘안전관리 소홀’
입력 2021.07.31 (22:41) 수정 2021.08.01 (00:0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토안전관리원은 지난달 16일 충주 사방댐 공사장에서 발생한 거푸집 붕괴사고 주원인은 안전관리 소홀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노동자 1명이 거푸집에 깔려 숨진 이 사고와 관련해 자체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2주간의 조사를 벌여 이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조사 결과 5m 높이의 사방댐에 지지대 등을 설치하지 않고 타설 작업을 하던 중 거푸집이 붕괴하면서 작업자가 매몰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사방댐 벽체 콘크리트 타설 과정 전반에 안전요원 등을 배치해야 하지만 배치하지 않는 등 안전관리가 소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충주 사방댐 거푸집 붕괴사고 주원인 ‘안전관리 소홀’
    • 입력 2021-07-31 22:41:32
    • 수정2021-08-01 00:02:28
    뉴스9(청주)
국토안전관리원은 지난달 16일 충주 사방댐 공사장에서 발생한 거푸집 붕괴사고 주원인은 안전관리 소홀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노동자 1명이 거푸집에 깔려 숨진 이 사고와 관련해 자체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2주간의 조사를 벌여 이 같은 결론을 내렸습니다.

조사 결과 5m 높이의 사방댐에 지지대 등을 설치하지 않고 타설 작업을 하던 중 거푸집이 붕괴하면서 작업자가 매몰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사방댐 벽체 콘크리트 타설 과정 전반에 안전요원 등을 배치해야 하지만 배치하지 않는 등 안전관리가 소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