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대면이 대세”…로봇 서빙에 무인 점포까지
입력 2021.08.04 (07:43) 수정 2021.08.04 (09:35)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비대면 기술이 일상 곳곳에 스며들고 있습니다.

서빙에 커피 제조까지 도맡는 로봇이 등장하는가 하면, IT 기술을 활용한 무인 점포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요리를 담은 로봇들이 음식점 테이블 사이를 지나다닙니다.

손님 자리까지 안전하게 요리를 전달한 로봇들은 스스로 주방에 돌아와 대기합니다.

코로나 시대, 손님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입한 이른바 서빙 로봇입니다.

[조근원/음식점 대표 : "코로나 시대에 접어들면서 (손님이) 사람들과 접촉을 꺼려 하잖아요. 그래서 로봇 서빙을 도입하게 됐고요."]

커피숍엔 바리스타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손님들이 스마트폰으로 음료를 주문하면 자동으로 음료를 만들어 서빙 로봇이 고객 자리까지 가져다 줍니다.

주문부터 제조, 배달까지 모든 게 자동화되면서 이 업소엔 직원이 한 명도 없습니다.

[김인배/청주시 복대동 : "아무래도 코로나19 시대니까, 와서 사람하고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거고. 많이 없으니까, 안 마주치니까 그게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IT 기술을 활용한 무인 점포도 잇따라 문을 열고 있습니다.

[김용성/고려사이버대학교 소프트웨어공학과 교수 : "앞으로는 비대면이 표준인 시대로 변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개인과 기업, 그리고 정부에서 이런 변화에 유동적으로 빠르게 대응해야 하지 않을까."]

코로나19 확산과 IT 기술 발전이 맞물리면서 비대면 시장이 더욱 빠르게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비대면이 대세”…로봇 서빙에 무인 점포까지
    • 입력 2021-08-04 07:43:01
    • 수정2021-08-04 09:35:06
    뉴스광장(청주)
[앵커]

코로나19로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비대면 기술이 일상 곳곳에 스며들고 있습니다.

서빙에 커피 제조까지 도맡는 로봇이 등장하는가 하면, IT 기술을 활용한 무인 점포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정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요리를 담은 로봇들이 음식점 테이블 사이를 지나다닙니다.

손님 자리까지 안전하게 요리를 전달한 로봇들은 스스로 주방에 돌아와 대기합니다.

코로나 시대, 손님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입한 이른바 서빙 로봇입니다.

[조근원/음식점 대표 : "코로나 시대에 접어들면서 (손님이) 사람들과 접촉을 꺼려 하잖아요. 그래서 로봇 서빙을 도입하게 됐고요."]

커피숍엔 바리스타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손님들이 스마트폰으로 음료를 주문하면 자동으로 음료를 만들어 서빙 로봇이 고객 자리까지 가져다 줍니다.

주문부터 제조, 배달까지 모든 게 자동화되면서 이 업소엔 직원이 한 명도 없습니다.

[김인배/청주시 복대동 : "아무래도 코로나19 시대니까, 와서 사람하고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거고. 많이 없으니까, 안 마주치니까 그게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IT 기술을 활용한 무인 점포도 잇따라 문을 열고 있습니다.

[김용성/고려사이버대학교 소프트웨어공학과 교수 : "앞으로는 비대면이 표준인 시대로 변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개인과 기업, 그리고 정부에서 이런 변화에 유동적으로 빠르게 대응해야 하지 않을까."]

코로나19 확산과 IT 기술 발전이 맞물리면서 비대면 시장이 더욱 빠르게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진규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