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여파…전북지역 호프집·간이주점 등 폐업 잇따라
입력 2021.08.07 (21:29) 수정 2021.08.07 (21:3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여파로 전북에서 호프집과 주점, 노래방 등의 폐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100대 생활업종' 통계를 보면 지난 5월 말 기준 전북지역의 호프전문점은 천69 곳으로, 1년 전보다 206곳 줄었습니다.

간이주점과 노래방도 90곳 넘게 감소했고, PC방과 예식장 등은 10%가량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통신판매업체와 게스트하우스, 실내스크린골프점, 커피음료점 등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코로나19 여파…전북지역 호프집·간이주점 등 폐업 잇따라
    • 입력 2021-08-07 21:29:59
    • 수정2021-08-07 21:34:53
    뉴스9(전주)
코로나19 여파로 전북에서 호프집과 주점, 노래방 등의 폐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세청의 '100대 생활업종' 통계를 보면 지난 5월 말 기준 전북지역의 호프전문점은 천69 곳으로, 1년 전보다 206곳 줄었습니다.

간이주점과 노래방도 90곳 넘게 감소했고, PC방과 예식장 등은 10%가량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통신판매업체와 게스트하우스, 실내스크린골프점, 커피음료점 등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