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가 미래 국가대표”…충북의 체육 꿈나무들
입력 2021.08.09 (08:23) 수정 2021.08.09 (09:43)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도쿄올림픽이 17일 동안의 대장정을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우리 선수단의 활약이 돋보였는데요.

충북 곳곳에도 세계 무대를 목표로 기량을 키워가는 체육 꿈나무들이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괴산의 한 대학 수영장.

선수 10여 명이 50m 레인을 쉼 없이 오가면서 물살을 가릅니다.

지난달,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에서 1·2위를 차지한 충북체고 학생들입니다.

여고부 자유형 50m를 25초 79에 주파한 허민지 선수는 한국 신기록을 0.7초 남겨두고 대회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허민지/충북체육고등학교 2학년/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1위 : "내년에 있는 아시안 게임도 꼭 출전하고 싶고, 한국 신기록까지 깨는 게 제 목표입니다."]

전국 체고에선 드물게 자체 수영장이 없어 곳곳에서 더부살이 훈련하고 있지만, 실력만큼은 최정상입니다.

[한재영/충북체육고등학교 수영부 지도자 : "(학생들) 본인에게 맞게끔 운동량, 강도를 설정해주고 있어서, 그런 부분에서 좀 더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는 역도 선수들의 치열한 담금질이 한창입니다.

최근, 전국여자 역도선수권대회와 전국소년체전에서 잇따라 메달을 목에 거는 등 선전하고 있습니다.

[신화정/청주 성화중학교 3학년/전국소년체전 은메달 : "체육고등학교로 올라간 다음에 대학교도 체육대학교에 가서 국가대표로 금메달을 따고 싶어요."]

굳은살 박인 손으로 매일, 내 몸보다 수십kg 무거운 역기를 들어 올리고 자세와 호흡을 가다듬으면서 기량을 키워갑니다.

[이재성/청주 성화중학교 교장 : "학교를 빛낸 걸 경사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 체계적인 훈련과 지도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체육 꿈나무들의 노력이 미래 충북 체육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촬영기자:최영준
  • “우리가 미래 국가대표”…충북의 체육 꿈나무들
    • 입력 2021-08-09 08:23:28
    • 수정2021-08-09 09:43:02
    뉴스광장(청주)
[앵커]

도쿄올림픽이 17일 동안의 대장정을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우리 선수단의 활약이 돋보였는데요.

충북 곳곳에도 세계 무대를 목표로 기량을 키워가는 체육 꿈나무들이 있습니다.

박미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괴산의 한 대학 수영장.

선수 10여 명이 50m 레인을 쉼 없이 오가면서 물살을 가릅니다.

지난달,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에서 1·2위를 차지한 충북체고 학생들입니다.

여고부 자유형 50m를 25초 79에 주파한 허민지 선수는 한국 신기록을 0.7초 남겨두고 대회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허민지/충북체육고등학교 2학년/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1위 : "내년에 있는 아시안 게임도 꼭 출전하고 싶고, 한국 신기록까지 깨는 게 제 목표입니다."]

전국 체고에선 드물게 자체 수영장이 없어 곳곳에서 더부살이 훈련하고 있지만, 실력만큼은 최정상입니다.

[한재영/충북체육고등학교 수영부 지도자 : "(학생들) 본인에게 맞게끔 운동량, 강도를 설정해주고 있어서, 그런 부분에서 좀 더 효과가 있는 것 같아요."]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는 역도 선수들의 치열한 담금질이 한창입니다.

최근, 전국여자 역도선수권대회와 전국소년체전에서 잇따라 메달을 목에 거는 등 선전하고 있습니다.

[신화정/청주 성화중학교 3학년/전국소년체전 은메달 : "체육고등학교로 올라간 다음에 대학교도 체육대학교에 가서 국가대표로 금메달을 따고 싶어요."]

굳은살 박인 손으로 매일, 내 몸보다 수십kg 무거운 역기를 들어 올리고 자세와 호흡을 가다듬으면서 기량을 키워갑니다.

[이재성/청주 성화중학교 교장 : "학교를 빛낸 걸 경사스럽게 생각하고, 앞으로 체계적인 훈련과 지도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자신의 한계에 도전하는 체육 꿈나무들의 노력이 미래 충북 체육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촬영기자:최영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