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세계 최고령’ 美 100세 할머니 역도 선수
입력 2021.08.09 (10:55) 수정 2021.08.09 (10:5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백 살의 할머니가 수십kg에 달하는 역기를 가뿐히 들어 올린다면, 믿으시겠습니까?

화제의 주인공을 화면으로 만나 보시죠.

[리포트]

1921년 8월 8일생.

어제로 100살이 된 미국인 '에디스 머웨이-트라이나' 할머니인데요.

'세계 최고령 여성 역도 선수'로 2022년판 기네스북에 등재됩니다.

91살 때 친구의 권유로 동네 체육관에서 역도를 시작했다는데, 운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지나 각종 대회에서 상을 휩쓸었다네요.

2년 전에 150파운드, 68kg가량을 들어 올려 여성 최고령 역도 기록을 세웠는데요,

과거 무용수이자 댄스 교사로 활동하던 할머니는 대중 앞에 나서는 것이 낯설지 않다고 말합니다.

코로나19 탓에 잠시 숨을 고르는 그녀는 오는 11월 열릴 역도대회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 [지구촌 Talk] ‘세계 최고령’ 美 100세 할머니 역도 선수
    • 입력 2021-08-09 10:55:37
    • 수정2021-08-09 10:59:57
    지구촌뉴스
[앵커]

백 살의 할머니가 수십kg에 달하는 역기를 가뿐히 들어 올린다면, 믿으시겠습니까?

화제의 주인공을 화면으로 만나 보시죠.

[리포트]

1921년 8월 8일생.

어제로 100살이 된 미국인 '에디스 머웨이-트라이나' 할머니인데요.

'세계 최고령 여성 역도 선수'로 2022년판 기네스북에 등재됩니다.

91살 때 친구의 권유로 동네 체육관에서 역도를 시작했다는데, 운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지나 각종 대회에서 상을 휩쓸었다네요.

2년 전에 150파운드, 68kg가량을 들어 올려 여성 최고령 역도 기록을 세웠는데요,

과거 무용수이자 댄스 교사로 활동하던 할머니는 대중 앞에 나서는 것이 낯설지 않다고 말합니다.

코로나19 탓에 잠시 숨을 고르는 그녀는 오는 11월 열릴 역도대회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