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4단계 속 중·고교 2학기 개학은 어떻게?
입력 2021.08.09 (19:10) 수정 2021.08.09 (19:50)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 대부분 중·고등학교가 다음 주부터 2학기를 시작하는데요,

교육부가 거리두기 4단계에도 등교 확대 방침을 밝혔습니다.

부산교육청은 먼저 이번 주는 원격수업을 하고, 일주일 안에 구체적인 운영 방안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강화돼 부산지역 모든 학교는 이번 주 원격수업으로 전환됩니다.

대부분은 여름방학이라 고등학교 10여 곳과 방학 중 방과 후 수업만 영향을 받습니다.

부산지역 중·고등학교의 90% 이상이 거리두기 4단계 기간 중인 다음 주 2학기를 시작합니다.

원래 4단계에선 원격 수업만 가능하지만, 교육부가 학교 밀집도 기준을 낮춰 등교 수업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학기 학사 운영 일정을 발표했습니다.

거리두기 4단계에서도 초등학교는 1·2학년은 모두 등교하고, 중학교는 3분의 1, 고등학교는 접종을 마친 3학년이 밀집도에서 제외돼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습니다.

[유은혜/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코로나 상황에 위축되지 않고 학교의 문을 더 여는 적극적인 길을 선택했습니다. 국민들께서 학교 현장의 선생님들과 학생들을 격려해 주시고 학부모의 마음으로 학생들의 등굣길을 지켜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학교 밀집도 기준이 완화돼 거리두기 4단계라 해도 고등학교의 학교 밀집도는 여름방학 전인 거리두기 2단계와 같은 수준입니다.

하지만 부산지역 학생과 교직원 확진자 수는 여름방학 전과 확연히 다른 상황입니다.

지난 6월 한 달 동안 45명이었던 학교 관련 확진자 수는 지난달 여름방학이 시작된 뒤 빠르게 늘어 222명을 기록했고, 이달 들어서도 57명이나 나왔습니다.

여름방학 기간에는 대부분 휴가 때 가족 간 접촉으로 감염이 이뤄지지만 개학 이후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대규모 역학 조사 등으로 방역에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교육부의 학사 운영 방침을 토대로 이번 주 안으로 2학기 세부 운영 방안을 확정하고, 개학을 앞두고 학교와 학원 등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김종수/그래픽:김소연
  • 4단계 속 중·고교 2학기 개학은 어떻게?
    • 입력 2021-08-09 19:10:28
    • 수정2021-08-09 19:50:25
    뉴스7(부산)
[앵커]

부산 대부분 중·고등학교가 다음 주부터 2학기를 시작하는데요,

교육부가 거리두기 4단계에도 등교 확대 방침을 밝혔습니다.

부산교육청은 먼저 이번 주는 원격수업을 하고, 일주일 안에 구체적인 운영 방안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강화돼 부산지역 모든 학교는 이번 주 원격수업으로 전환됩니다.

대부분은 여름방학이라 고등학교 10여 곳과 방학 중 방과 후 수업만 영향을 받습니다.

부산지역 중·고등학교의 90% 이상이 거리두기 4단계 기간 중인 다음 주 2학기를 시작합니다.

원래 4단계에선 원격 수업만 가능하지만, 교육부가 학교 밀집도 기준을 낮춰 등교 수업이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학기 학사 운영 일정을 발표했습니다.

거리두기 4단계에서도 초등학교는 1·2학년은 모두 등교하고, 중학교는 3분의 1, 고등학교는 접종을 마친 3학년이 밀집도에서 제외돼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습니다.

[유은혜/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코로나 상황에 위축되지 않고 학교의 문을 더 여는 적극적인 길을 선택했습니다. 국민들께서 학교 현장의 선생님들과 학생들을 격려해 주시고 학부모의 마음으로 학생들의 등굣길을 지켜주시기를 간곡히 당부드립니다."]

학교 밀집도 기준이 완화돼 거리두기 4단계라 해도 고등학교의 학교 밀집도는 여름방학 전인 거리두기 2단계와 같은 수준입니다.

하지만 부산지역 학생과 교직원 확진자 수는 여름방학 전과 확연히 다른 상황입니다.

지난 6월 한 달 동안 45명이었던 학교 관련 확진자 수는 지난달 여름방학이 시작된 뒤 빠르게 늘어 222명을 기록했고, 이달 들어서도 57명이나 나왔습니다.

여름방학 기간에는 대부분 휴가 때 가족 간 접촉으로 감염이 이뤄지지만 개학 이후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대규모 역학 조사 등으로 방역에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교육부의 학사 운영 방침을 토대로 이번 주 안으로 2학기 세부 운영 방안을 확정하고, 개학을 앞두고 학교와 학원 등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김종수/그래픽:김소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