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교 유도부서 학폭 의혹 제기…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1.08.09 (19:35) 수정 2021.08.09 (19:4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고등학교 유도부에서 1학년 학생이 상급생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해당 학생은 현재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요,

학교 측과 경찰이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4일 저녁, 전북 익산의 한 고등학교 강당에서 유도부원인 1학년 학생이 목 부분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의사 소견은 '경부 척수 손상'.

팔과 다리를 움직일 수 없어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학생의 어머니는 체급이 더 높은 2학년생 4명이 자기 아들을 약 90센티미터 높이의 단상에서 떨어뜨려 중상을 입혔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A 군 어머니/음성변조 : "(의사가) 평생 운동을 못 한다고 하셨고요. 운동을 생각하지 말라고 하시더라고요. 평생이라는 말은 얘한테는 절망인 거잖아요. 나름 유망주였는데.."]

학교 측은 이 사건과 관련해 빠르면 이번 주에 학교폭력심의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고소를 당한 학생들이 놀다가 일어난 사고라며 고의성을 부인하고 있어,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사고 당시는 훈련이 끝난 뒤 쉬는 시간이어서 감독이나 코치 등은 자리를 비웠고, 현장에 CCTV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고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학교에서 학생 관리 소홀로 이런 일이 빚어진 거에 대해서 사죄를 드리고 앞으로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 감독하도록.."]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병원과 학교를 각각 찾아 사고 경위와 고의성 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정성수
  • 고교 유도부서 학폭 의혹 제기…경찰 수사 착수
    • 입력 2021-08-09 19:35:21
    • 수정2021-08-09 19:47:31
    뉴스 7
[앵커]

한 고등학교 유도부에서 1학년 학생이 상급생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해당 학생은 현재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요,

학교 측과 경찰이 진상 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4일 저녁, 전북 익산의 한 고등학교 강당에서 유도부원인 1학년 학생이 목 부분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의사 소견은 '경부 척수 손상'.

팔과 다리를 움직일 수 없어 입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학생의 어머니는 체급이 더 높은 2학년생 4명이 자기 아들을 약 90센티미터 높이의 단상에서 떨어뜨려 중상을 입혔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습니다.

[A 군 어머니/음성변조 : "(의사가) 평생 운동을 못 한다고 하셨고요. 운동을 생각하지 말라고 하시더라고요. 평생이라는 말은 얘한테는 절망인 거잖아요. 나름 유망주였는데.."]

학교 측은 이 사건과 관련해 빠르면 이번 주에 학교폭력심의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고소를 당한 학생들이 놀다가 일어난 사고라며 고의성을 부인하고 있어,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사고 당시는 훈련이 끝난 뒤 쉬는 시간이어서 감독이나 코치 등은 자리를 비웠고, 현장에 CCTV도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고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학교에서 학생 관리 소홀로 이런 일이 빚어진 거에 대해서 사죄를 드리고 앞으로 재발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 감독하도록.."]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병원과 학교를 각각 찾아 사고 경위와 고의성 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촬영기자:정성수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