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수온 경보’ 어류 폐사 누적 382만 마리
입력 2021.08.09 (21:50) 수정 2021.08.09 (21:5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고수온 경보'가 내려진 경남 남해안의 양식장 어류 폐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오늘(9일) 통영과 거제 27개 어가에서 우럭과 돌돔 등 130만 천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경남의 누적 고수온 피해는 모두 64개 어가에서 382만 마리, 67억 9천여만 원 규모입니다.

오늘 거제시 둔덕면 양식어가 3곳은 피해 예방을 위해 우럭과 감성돔 어린 고기 21만 6천 마리를 긴급 방류했습니다.
  • ‘고수온 경보’ 어류 폐사 누적 382만 마리
    • 입력 2021-08-09 21:50:55
    • 수정2021-08-09 21:54:08
    뉴스9(창원)
'고수온 경보'가 내려진 경남 남해안의 양식장 어류 폐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오늘(9일) 통영과 거제 27개 어가에서 우럭과 돌돔 등 130만 천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경남의 누적 고수온 피해는 모두 64개 어가에서 382만 마리, 67억 9천여만 원 규모입니다.

오늘 거제시 둔덕면 양식어가 3곳은 피해 예방을 위해 우럭과 감성돔 어린 고기 21만 6천 마리를 긴급 방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