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 속 잇단 너구리 출몰…“귀여워도 접촉은 금물”
입력 2021.08.17 (19:44) 수정 2021.08.17 (19:4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숲이나 계곡에 사는 야생 너구리를 도심에서 목격했다는 신고가 크게 늘었는데요.

귀여운 외모만 보고 먹이를 주거나 가까이 다가가는 분들도 있는데, 접촉은 피해야 한다고 합니다.

보도에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천변에 작은 동물 두 마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짧은 다리에 뾰족한 입, 야생 너구리입니다.

모여든 인파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

["아이고. 예쁘기도 하네."]

도망가기는커녕 태연하게 먹이를 받아먹기도 합니다.

["(사료 주는 거예요?) 멸치 줬어요."]

[고정홍/대전시 태평동 : "사람들이 많이 지나가는 상황이었는데 몇몇 사람이 (너구리를) 보고 있었습니다. 여기가 서식지가 상당히 좋은가보다. 환경적인 여건이 좋은가보다…."]

최근 대전 도심에서는 야생 너구리를 봤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천 복원사업으로 먹이가 풍부해지면서 도심에 자리를 잡는 개체 수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야생 너구리는 옴이나 진드기 등을 통해 피부병을 옮길 수 있어 먹이를 주는 등의 접근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광견병의 주된 매개체이자, 영역 동물인 너구리가 반려동물과 마주치면 공격하는 경우도 있어 반려동물과 산책할 땐 반드시 목줄을 채워 접촉을 피해야 합니다.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스스로 먹이를 찾는 능력이라든지 이런 야생성을 계속 가져가려면 거리를 좀 두는 게 좋고요. 너구리 같은 경우도 질병이 있어요. 가능하시면 접근은 자제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숲을 떠나 도심에서 잇따라 출몰하는 너구리, 인간과 야생 동물의 공존을 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홍성훈
  • 도심 속 잇단 너구리 출몰…“귀여워도 접촉은 금물”
    • 입력 2021-08-17 19:44:42
    • 수정2021-08-17 19:47:17
    뉴스7(광주)
[앵커]

요즘 숲이나 계곡에 사는 야생 너구리를 도심에서 목격했다는 신고가 크게 늘었는데요.

귀여운 외모만 보고 먹이를 주거나 가까이 다가가는 분들도 있는데, 접촉은 피해야 한다고 합니다.

보도에 한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하천변에 작은 동물 두 마리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짧은 다리에 뾰족한 입, 야생 너구리입니다.

모여든 인파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

["아이고. 예쁘기도 하네."]

도망가기는커녕 태연하게 먹이를 받아먹기도 합니다.

["(사료 주는 거예요?) 멸치 줬어요."]

[고정홍/대전시 태평동 : "사람들이 많이 지나가는 상황이었는데 몇몇 사람이 (너구리를) 보고 있었습니다. 여기가 서식지가 상당히 좋은가보다. 환경적인 여건이 좋은가보다…."]

최근 대전 도심에서는 야생 너구리를 봤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천 복원사업으로 먹이가 풍부해지면서 도심에 자리를 잡는 개체 수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야생 너구리는 옴이나 진드기 등을 통해 피부병을 옮길 수 있어 먹이를 주는 등의 접근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특히 광견병의 주된 매개체이자, 영역 동물인 너구리가 반려동물과 마주치면 공격하는 경우도 있어 반려동물과 산책할 땐 반드시 목줄을 채워 접촉을 피해야 합니다.

[이경호/대전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 : "스스로 먹이를 찾는 능력이라든지 이런 야생성을 계속 가져가려면 거리를 좀 두는 게 좋고요. 너구리 같은 경우도 질병이 있어요. 가능하시면 접근은 자제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숲을 떠나 도심에서 잇따라 출몰하는 너구리, 인간과 야생 동물의 공존을 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한솔입니다.

촬영기자:홍성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