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건축물 방사능 전수 조사 요구”…“기준치 이하라 불필요”
입력 2021.08.25 (19:34) 수정 2021.08.25 (20:27)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춘천의 생활 방사능을 감시해온 시민단체가 공공건축물에 대한 방사능 수치 전수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춘천시는 검출됐다는 방사능 농도가 상시 관리해야 하는 기준치에 훨씬 못 미친다며 전수조사는 불필요하다고 반박했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한 골재 채취장입니다.

이곳에서 나온 모래와 자갈은 건축물의 원자재로 쓰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올해 4월 이곳을 포함한 골재 채취장 2곳의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두 곳의 골재 모두 방사능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시민단체는 생활주변방사능안전관리법에 따라 춘천에 있는 공공건축물의 방사능 수치를 전수조사하고, 신축 건물에는 방사능이 적은 골재를 쓰도록 권고하고, 춘천시와 강원도교육청에 요구했습니다.

장기적으론 골재 채취장을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종윤/춘천방사능시민대책위원장 : "1년에 적게는 30장에서 많게는 70장 X-ray를 더 찍고 있는 거예요. 당연히 암의 발생률이 더 높아질 수밖에 없죠."]

이에 대해 춘천시는 방사능의 농도가 관련 법상 등록 기준치 이하라며 전수조사는 불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춘천의 골재 방사능 수치는 우라륨과 토륨은 제일 많이 나온 게 0.2 베크럴, 포타슘은 1.3 베크럴 정도로, 등록기준치의 10%에서 20% 수준이었습니다.

[강대근/춘천시 기후에너지과장 : "건축물 자제를 구성하는 자재에 대한 (방사능) 농도 기준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서 마련해 달라 이렇게 적극 요청하겠습니다."]

춘천시는 또, 지역의 건축물 전체를 방사능 가공품으로 보기는 힘들다며, 방사능에 대해 지나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 “공공건축물 방사능 전수 조사 요구”…“기준치 이하라 불필요”
    • 입력 2021-08-25 19:34:26
    • 수정2021-08-25 20:27:19
    뉴스7(춘천)
[앵커]

춘천의 생활 방사능을 감시해온 시민단체가 공공건축물에 대한 방사능 수치 전수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춘천시는 검출됐다는 방사능 농도가 상시 관리해야 하는 기준치에 훨씬 못 미친다며 전수조사는 불필요하다고 반박했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춘천의 한 골재 채취장입니다.

이곳에서 나온 모래와 자갈은 건축물의 원자재로 쓰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올해 4월 이곳을 포함한 골재 채취장 2곳의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두 곳의 골재 모두 방사능 성분을 포함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시민단체는 생활주변방사능안전관리법에 따라 춘천에 있는 공공건축물의 방사능 수치를 전수조사하고, 신축 건물에는 방사능이 적은 골재를 쓰도록 권고하고, 춘천시와 강원도교육청에 요구했습니다.

장기적으론 골재 채취장을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종윤/춘천방사능시민대책위원장 : "1년에 적게는 30장에서 많게는 70장 X-ray를 더 찍고 있는 거예요. 당연히 암의 발생률이 더 높아질 수밖에 없죠."]

이에 대해 춘천시는 방사능의 농도가 관련 법상 등록 기준치 이하라며 전수조사는 불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춘천의 골재 방사능 수치는 우라륨과 토륨은 제일 많이 나온 게 0.2 베크럴, 포타슘은 1.3 베크럴 정도로, 등록기준치의 10%에서 20% 수준이었습니다.

[강대근/춘천시 기후에너지과장 : "건축물 자제를 구성하는 자재에 대한 (방사능) 농도 기준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서 마련해 달라 이렇게 적극 요청하겠습니다."]

춘천시는 또, 지역의 건축물 전체를 방사능 가공품으로 보기는 힘들다며, 방사능에 대해 지나친 공포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문영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