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IN] 사람이 없나요? 로봇 노동자가 나섰다
입력 2021.08.31 (10:50) 수정 2021.08.31 (11:01)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위험하고 힘들거나, 단순 반복적인 일이 많은 제조업과 농업 분야에서 최근 로봇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미국에선 '로봇 대여 사업'까지 등장해 인기라고 하는데요.

<지구촌인>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플라스틱 제조업 공장.

로봇이 생산된 제품의 무게를 재고, 표면에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한 뒤 상자에 담습니다.

불량품이 없는지 확인하는 단순 반복작업, 이전엔 사람의 몫이었지만 이제 로봇이 맡고 있습니다.

회사는 로봇이 일을 시작한 뒤, 인건비가 줄고 생산성은 더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타미 바라스/회사 대표 : "하루 24시간 일하는 로봇은, 노동자 3명의 근무 시간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실리콘 밸리에선 로봇이 활약 중입니다.

신생 벤처기업들이 제조 기업을 대상으로 로봇 대여 사업을 시작했기 때문인데요.

그동안 로봇을 쓰고 싶어도 초기 투자 비용이 부담스러웠던 중소기업들의 반응이 특히 좋습니다.

이 금속 스탬핑 공장도 최근 로봇 3대를 대여했는데요.

로봇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관리와 유지까지 책임져줘 걱정이 없다고 합니다.

[밥 알버트/금속 스탬핑 공장 사장 : "로봇 대여회사 직원들이 로봇을 설치하고, 사용법을 익히도록 도와줍니다."]

산업현장에서 로봇은 사람이 하기 힘든 작업을 대신하며 대세가 되어 가고 있는데요.

이런가운데 로봇 대여 사업은 대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한 방법으로 중소기업의 활로가 되고 있습니다.

[안드라 키/로봇 대여회사 대표 : "지금이 로봇 기술을 도입할 때입니다. 아니면 때를 놓치게 됩니다. 대기업들이 로봇과 자동화에 투자하고 있는 것이 이를 증명합니다."]

농업 분야에서도 로봇이 활약 중입니다.

로봇이 벌이 잔뜩 붙은 벌집을 그대로 꺼내 살핍니다.

사람은 사무실에 앉아 로봇이 분석해 보낸 자료를 받아보면 되는데요.

기후변화와 살충제 사용 등으로 사라져가는 꿀벌을 효과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개발된 스마트 벌집입니다.

이 안에선 양봉 로봇이 벌집 상태를 살펴 실시간으로 적절한 처방을 하고, 꿀을 수확하는 등 24시간 밀착 관리합니다.

[스마트 벌집 CEO : "양봉가가 하는 모든 일을 로봇이 훨씬 더 효율적으로 대신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지치지 않고, 휴가도 안 가며 불평도 없죠."]

헝가리에선 기후변화와 노동력 부족에 대응한 미래형 농업으로, 실내 수경재배 로봇 연구가 한창인데요.

수경재배에 특화된 로봇이 작물을 심고, 살피고, 수확까지 하는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 중입니다.

영국에서는 부족한 농가 일손을 채울 농사 로봇이 개발됐습니다.

사륜 로봇이 풀의 종류, 상태를 파악한 뒤, 이를 바탕으로 곡식과 잡초를 구분해 제초 작업을 합니다.

[샘 왓슨 존스/농사 로봇 회사 설립자 : "현재 농사에 필요한 모든 것은 다 비싸지는데, 주요 식량 작물에 대한 생산성은 그대로입니다. 이 시스템이 바뀌지 않으면 많은 농부가 도산할 겁니다."]

위험성이 높고 힘든 일, 단순 반복적인 작업 등에서 사람을 대신해 각광 받고 있는 로봇.

이들에게 일자리를 내주는 만큼 노동자들에게도 더 좋은 일자리가 생겨야할 때입니다.
  • [지구촌 IN] 사람이 없나요? 로봇 노동자가 나섰다
    • 입력 2021-08-31 10:50:03
    • 수정2021-08-31 11:01:33
    지구촌뉴스
[앵커]

위험하고 힘들거나, 단순 반복적인 일이 많은 제조업과 농업 분야에서 최근 로봇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미국에선 '로봇 대여 사업'까지 등장해 인기라고 하는데요.

<지구촌인>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플라스틱 제조업 공장.

로봇이 생산된 제품의 무게를 재고, 표면에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한 뒤 상자에 담습니다.

불량품이 없는지 확인하는 단순 반복작업, 이전엔 사람의 몫이었지만 이제 로봇이 맡고 있습니다.

회사는 로봇이 일을 시작한 뒤, 인건비가 줄고 생산성은 더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타미 바라스/회사 대표 : "하루 24시간 일하는 로봇은, 노동자 3명의 근무 시간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실리콘 밸리에선 로봇이 활약 중입니다.

신생 벤처기업들이 제조 기업을 대상으로 로봇 대여 사업을 시작했기 때문인데요.

그동안 로봇을 쓰고 싶어도 초기 투자 비용이 부담스러웠던 중소기업들의 반응이 특히 좋습니다.

이 금속 스탬핑 공장도 최근 로봇 3대를 대여했는데요.

로봇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관리와 유지까지 책임져줘 걱정이 없다고 합니다.

[밥 알버트/금속 스탬핑 공장 사장 : "로봇 대여회사 직원들이 로봇을 설치하고, 사용법을 익히도록 도와줍니다."]

산업현장에서 로봇은 사람이 하기 힘든 작업을 대신하며 대세가 되어 가고 있는데요.

이런가운데 로봇 대여 사업은 대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한 방법으로 중소기업의 활로가 되고 있습니다.

[안드라 키/로봇 대여회사 대표 : "지금이 로봇 기술을 도입할 때입니다. 아니면 때를 놓치게 됩니다. 대기업들이 로봇과 자동화에 투자하고 있는 것이 이를 증명합니다."]

농업 분야에서도 로봇이 활약 중입니다.

로봇이 벌이 잔뜩 붙은 벌집을 그대로 꺼내 살핍니다.

사람은 사무실에 앉아 로봇이 분석해 보낸 자료를 받아보면 되는데요.

기후변화와 살충제 사용 등으로 사라져가는 꿀벌을 효과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개발된 스마트 벌집입니다.

이 안에선 양봉 로봇이 벌집 상태를 살펴 실시간으로 적절한 처방을 하고, 꿀을 수확하는 등 24시간 밀착 관리합니다.

[스마트 벌집 CEO : "양봉가가 하는 모든 일을 로봇이 훨씬 더 효율적으로 대신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 지치지 않고, 휴가도 안 가며 불평도 없죠."]

헝가리에선 기후변화와 노동력 부족에 대응한 미래형 농업으로, 실내 수경재배 로봇 연구가 한창인데요.

수경재배에 특화된 로봇이 작물을 심고, 살피고, 수확까지 하는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 중입니다.

영국에서는 부족한 농가 일손을 채울 농사 로봇이 개발됐습니다.

사륜 로봇이 풀의 종류, 상태를 파악한 뒤, 이를 바탕으로 곡식과 잡초를 구분해 제초 작업을 합니다.

[샘 왓슨 존스/농사 로봇 회사 설립자 : "현재 농사에 필요한 모든 것은 다 비싸지는데, 주요 식량 작물에 대한 생산성은 그대로입니다. 이 시스템이 바뀌지 않으면 많은 농부가 도산할 겁니다."]

위험성이 높고 힘든 일, 단순 반복적인 작업 등에서 사람을 대신해 각광 받고 있는 로봇.

이들에게 일자리를 내주는 만큼 노동자들에게도 더 좋은 일자리가 생겨야할 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