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남아공 기습 한파로 폭설…‘기상 이변’
입력 2021.08.31 (10:55) 수정 2021.08.31 (11:0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반구에 위치해 우리와 계절이 반대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지금이 한겨울인데요.

지난 주말 기습 한파로 폭설이 내려 지역 곳곳이 눈으로 뒤덮였습니다.

[리포트]

남아프리카공화국 서부의 뮈젠베르크 시내 도로가 차들로 꽉 막혔습니다.

폭설이 내린 뒤 쌓인 눈을 구경하러 온 주민들인데요.

멀리 떨어진 동네에서도 세 시간을 운전해 눈을 보러 왔습니다.

설산 아래엔 화려하게 만발한 유채꽃이 이례적인 풍경을 만들었는데요.

남아공이 계절적으로 아무리 겨울이라지만, 한 번도 눈이 오지 않은 지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지난 주말 세력을 확장한 한랭 전선은 동부로 이동해서도 폭설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지구촌 Talk] 남아공 기습 한파로 폭설…‘기상 이변’
    • 입력 2021-08-31 10:55:20
    • 수정2021-08-31 11:03:22
    지구촌뉴스
[앵커]

남반구에 위치해 우리와 계절이 반대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지금이 한겨울인데요.

지난 주말 기습 한파로 폭설이 내려 지역 곳곳이 눈으로 뒤덮였습니다.

[리포트]

남아프리카공화국 서부의 뮈젠베르크 시내 도로가 차들로 꽉 막혔습니다.

폭설이 내린 뒤 쌓인 눈을 구경하러 온 주민들인데요.

멀리 떨어진 동네에서도 세 시간을 운전해 눈을 보러 왔습니다.

설산 아래엔 화려하게 만발한 유채꽃이 이례적인 풍경을 만들었는데요.

남아공이 계절적으로 아무리 겨울이라지만, 한 번도 눈이 오지 않은 지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지난 주말 세력을 확장한 한랭 전선은 동부로 이동해서도 폭설을 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