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기는 원주] 원주 문막교 재가설 논란…“왕복 4차선은 돼야”
입력 2021.09.01 (19:23) 수정 2021.09.01 (20:34)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역 소식을 알아보는 현장네트워크입니다.

먼저 원주를 연결합니다.

이예린 아나운서, 원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노후교량의 재가설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원주시가 노후 교량인 문막교를 다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새로 만들 다리가 지금하고 같은 규모이기 때문입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주 문막굡니다.

1963년 왕복 2차선으로 준공됐습니다.

차선 도색은 지워져 제대로 보이지도 않습니다.

군데군데 패인 곳도 있습니다.

특히, 도로 폭이 좁다보니 인근 공단에서 왕래하는 대형 차량은 제대로 진입하기조차 힘듭니다.

문막교는 2019년 안전진단에서 C등급을 받아 안전 문제도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원주시는 문막교의 재가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등 350억 원을 들여 왕복 2차선 규모로 지을 생각입니다.

하지만, 이건 규모가 너무 작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주민들은 새로 지어질 문막교의 크기가 왕복 4차선 규모는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문막교가 지역의 관문인데다 인근 공단의 대형 화물차가 원활하게 다니기 위해선 차선이 더 있어야 한다는 얘깁니다.

[조준규/원주시 문막읍번영회장 : "대형차들이 진입도 제대로 안되는 상태의 도로를 그대로 만든다는 건 주민으로서 이해가 안되기 때문에."]

원주시는 교량이 4차선으로 확장할 경우, 사업비가 크게 늘어나 국비 확보에 어려움이 생길 수도 있다고 설명합니다.

비록 차선은 기존대로 왕복 2차선이지만, 다리 폭이 6미터 정도 넓어지기 때문에 소통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원주시 공무원 : "왕복으로 2차로로 해도 충분하다는 것으 로 해서 검토가 됐기 때문에."]

원주시는 향후 교통량이 증가할 경우 왕복 2차선 다리를 하나 더 붙여 세우는 방법도 계획하고 있다며, 여론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지학순 주교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열려

'지학순 주교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시민사회추진위원회'는 오늘(1일)부터 다음 달(10월) 2일까지 원주시내 곳곳에서 지학순 주교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과 유물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합니다.

지학순 주교는 1965년 천주교 원주교구 초대 교구장으로 부임한 뒤, 원주 최초의 협동조합을 설립하고,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습니다.

원주시 ‘2022년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최지로 선정

원주시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 축제가 열릴 예정입니다.

원주시는 원주가 '2022년 대한민국 독서대전'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독서대전은 유명 작가와의 만남과 동아시아 옛 그림책 특별전 등 연중 다양한 행사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여기는 원주] 원주 문막교 재가설 논란…“왕복 4차선은 돼야”
    • 입력 2021-09-01 19:23:28
    • 수정2021-09-01 20:34:18
    뉴스7(춘천)
[앵커]

지역 소식을 알아보는 현장네트워크입니다.

먼저 원주를 연결합니다.

이예린 아나운서, 원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노후교량의 재가설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원주시가 노후 교량인 문막교를 다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새로 만들 다리가 지금하고 같은 규모이기 때문입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원주 문막굡니다.

1963년 왕복 2차선으로 준공됐습니다.

차선 도색은 지워져 제대로 보이지도 않습니다.

군데군데 패인 곳도 있습니다.

특히, 도로 폭이 좁다보니 인근 공단에서 왕래하는 대형 차량은 제대로 진입하기조차 힘듭니다.

문막교는 2019년 안전진단에서 C등급을 받아 안전 문제도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원주시는 문막교의 재가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국비 등 350억 원을 들여 왕복 2차선 규모로 지을 생각입니다.

하지만, 이건 규모가 너무 작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주민들은 새로 지어질 문막교의 크기가 왕복 4차선 규모는 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문막교가 지역의 관문인데다 인근 공단의 대형 화물차가 원활하게 다니기 위해선 차선이 더 있어야 한다는 얘깁니다.

[조준규/원주시 문막읍번영회장 : "대형차들이 진입도 제대로 안되는 상태의 도로를 그대로 만든다는 건 주민으로서 이해가 안되기 때문에."]

원주시는 교량이 4차선으로 확장할 경우, 사업비가 크게 늘어나 국비 확보에 어려움이 생길 수도 있다고 설명합니다.

비록 차선은 기존대로 왕복 2차선이지만, 다리 폭이 6미터 정도 넓어지기 때문에 소통에도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원주시 공무원 : "왕복으로 2차로로 해도 충분하다는 것으 로 해서 검토가 됐기 때문에."]

원주시는 향후 교통량이 증가할 경우 왕복 2차선 다리를 하나 더 붙여 세우는 방법도 계획하고 있다며, 여론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촬영기자:최중호

지학순 주교 탄생 100주년 기념행사 열려

'지학순 주교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시민사회추진위원회'는 오늘(1일)부터 다음 달(10월) 2일까지 원주시내 곳곳에서 지학순 주교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사진과 유물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합니다.

지학순 주교는 1965년 천주교 원주교구 초대 교구장으로 부임한 뒤, 원주 최초의 협동조합을 설립하고, 민주화 운동을 주도했습니다.

원주시 ‘2022년 대한민국 독서대전’ 개최지로 선정

원주시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 축제가 열릴 예정입니다.

원주시는 원주가 '2022년 대한민국 독서대전'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독서대전은 유명 작가와의 만남과 동아시아 옛 그림책 특별전 등 연중 다양한 행사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원주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