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내일 경선 첫 개표…과반이냐 반전이냐
입력 2021.09.03 (21:20) 수정 2021.09.03 (21: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의 대선 후보를 뽑기 위한 당내 경선의 첫 개표 결과가 내일(4일) 발표됩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과반을 자신했고, 이낙연 후보 측은 반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민주당 경선의 첫 표심은 내일 대전·충남, 모레(5일) 세종·충북에서 확인됩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첫 개표부터 50% 이상을 득표해 대세론을 입증하겠다고 합니다.

초반부터 승기를 잡고, 결국, 과반 득표로 결선투표 없이 당의 후보로 확정되는게 목표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결과에 연연한다고 결과가 바뀌는 건 아니고 그냥 제가 할 수 있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성심을 다해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은 첫 개표 지역에서 반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내부적으론 1등과 큰 차이 없는 2등을 현실적 목표로 언급해왔지만, 오늘(3일)은 충청에서 이길 수 있다는 기대도 내비쳤습니다.

[설훈/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 "밑바닥 민심은 이낙연을 원한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우리 충청의 민심은 늘 도덕성을 중시해왔습니다."]

이번 주말 공개되는 표는 우선 당의 대의원과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으로 제한됩니다.

과거같으면 각 후보의 조직 동원력이 이 '당심'에 어느 정도 힘을 썼겠지만, 투표 대부분이 온라인으로, 조용히 진행되는 건 결과 예측을 어렵게 합니다.

[정세균/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CBS라디오 : "충청에서 시작되는 경선, 저는 드라마가 펼쳐질 것이 아닌가, 이렇게 기대를 하고 있어요."]

내일 1, 2등간 얼마나 차이가 벌어질지와 함께, 별 차이가 없다면 경선 후반 나머지 후보들의 선택이 중요해지기 때문에 3등 이하 순위 싸움도 눈여겨봐야 할 대목입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형기
  • 민주당, 내일 경선 첫 개표…과반이냐 반전이냐
    • 입력 2021-09-03 21:20:11
    • 수정2021-09-03 21:29:49
    뉴스 9
[앵커]

민주당의 대선 후보를 뽑기 위한 당내 경선의 첫 개표 결과가 내일(4일) 발표됩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과반을 자신했고, 이낙연 후보 측은 반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민주당 경선의 첫 표심은 내일 대전·충남, 모레(5일) 세종·충북에서 확인됩니다.

이재명 후보 측은 첫 개표부터 50% 이상을 득표해 대세론을 입증하겠다고 합니다.

초반부터 승기를 잡고, 결국, 과반 득표로 결선투표 없이 당의 후보로 확정되는게 목표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결과에 연연한다고 결과가 바뀌는 건 아니고 그냥 제가 할 수 있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성심을 다해서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은 첫 개표 지역에서 반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내부적으론 1등과 큰 차이 없는 2등을 현실적 목표로 언급해왔지만, 오늘(3일)은 충청에서 이길 수 있다는 기대도 내비쳤습니다.

[설훈/이낙연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 "밑바닥 민심은 이낙연을 원한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우리 충청의 민심은 늘 도덕성을 중시해왔습니다."]

이번 주말 공개되는 표는 우선 당의 대의원과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으로 제한됩니다.

과거같으면 각 후보의 조직 동원력이 이 '당심'에 어느 정도 힘을 썼겠지만, 투표 대부분이 온라인으로, 조용히 진행되는 건 결과 예측을 어렵게 합니다.

[정세균/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CBS라디오 : "충청에서 시작되는 경선, 저는 드라마가 펼쳐질 것이 아닌가, 이렇게 기대를 하고 있어요."]

내일 1, 2등간 얼마나 차이가 벌어질지와 함께, 별 차이가 없다면 경선 후반 나머지 후보들의 선택이 중요해지기 때문에 3등 이하 순위 싸움도 눈여겨봐야 할 대목입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