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병우 교육감 “북침 교육 누명 교사 무죄…정의로운 판결”
입력 2021.09.03 (21:52) 수정 2021.09.03 (22:0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오늘(3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6·25 북침설 교육사건'으로 해직되고 구속됐던 강성호 교사의 무죄 판결과 관련해 "이번 재판의 정의로운 결과가 이념에 의해 교육 본질이 흔들리지 않는 역사의 한 획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시 공권력이 가했던 일들은 가장 비교육적이고 반인권적인 것"이라며 "왜곡된 이념의 잣대로 희생양을 만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김병우 교육감 “북침 교육 누명 교사 무죄…정의로운 판결”
    • 입력 2021-09-03 21:52:33
    • 수정2021-09-03 22:01:56
    뉴스9(청주)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은 오늘(3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6·25 북침설 교육사건'으로 해직되고 구속됐던 강성호 교사의 무죄 판결과 관련해 "이번 재판의 정의로운 결과가 이념에 의해 교육 본질이 흔들리지 않는 역사의 한 획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시 공권력이 가했던 일들은 가장 비교육적이고 반인권적인 것"이라며 "왜곡된 이념의 잣대로 희생양을 만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