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탈레반 ‘아프간 점령’
[단독] 아프간 여성 경찰의 증언, “여성들 숨어 지내”
입력 2021.09.06 (21:23) 수정 2021.09.06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가니스탄 출신 예술가 사라 라흐마니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 전후로 달라진 여성들의 상황을 빛과 어둠이 뒤섞인 여성의 얼굴로 표현했습니다.

아프간 민족과 문화의 아름다운 면을 보여주기 위해 이 그림을 시작했는데, 도중 탈레반의 점령 소식을 들은 뒤 이렇게 바뀌었다고 합니다.

특히 여성의 눈물 흘리는 모습은 탈레반 정권에 대한 두려움을 상징하고 있는데, 이런 아프간 현지 여성과의 인터뷰 내용, 지금부터 전해드립니다.

탈레반 정부가 들어선 뒤 대부분 여성들은 숨어 지내고 있습니다.

특히 과거 정부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여성은 더 큰 공포를 느끼고 있는데요.

두바이 우수경 특파원이 아프간 경찰 출신 여성과 화상으로 만났습니다.

먼저 인터뷰 내용,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아프가니스탄 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경찰 고위직을 지낸 에브테카르 씨.

탈레반 집권 소식에 카불 공항으로 내달렸고 필사의 탈출 행렬 속에 몸을 숨겼습니다.

[굴라프로즈 에브테카르 : "닷새 동안 음식을 전혀 먹지 못한 채 보냈습니다. 그곳에서 많은 여성과 아이들을 봤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탈출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을 수 없었고, 공항 쪽으로 간다는 이유만으로 탈레반으로부터 폭행을 당했습니다.

[에브테카르 : "출입 게이트에서 많은 일이 있었고, 탈레반으로부터 어깨와 등을 구타당했습니다. 남편과 여동생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결국, 해외 탈출을 포기한 에브테카르는 시내로 돌아와 4차례나 주거지를 옮기며 집에만 숨어 있습니다.

경찰이었던 그녀와 가족들을 탈레반이 찾고 있기 때문입니다.

[에브테카르 : "우리는 너무 두려웠습니다. 탈레반은 국제군과 일했던 경찰과 군인들을 찾고 있습니다. 그들은 쉽게 사람들을 죽일 수 있습니다"]

과거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여성들이 활발히 활동했고 경찰에도 4천명이나 되는 여성 정예 요원들이 있었습니다.

그 대부분이 지금 이처럼 숨어 지내고 있습니다.

[에브테카르 : "여성 문제에 대해서는 침묵하게 됐으며, 더 이상 탈레반에 반대하는 시위에 갈 수 없게 됐습니다."]

현재 모든 국경이 폐쇄돼 아프간은 완전히 고립된 상태이고 다들 '생존'만이 목표가 됐다고 에브테카르는 전합니다.

법도, 인권도 없는 무법 천지의 상황 속에 자신은 탈레반의 어떤 말도 믿을 수 없다고 합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방병훈/영상편집:한찬의
  • [단독] 아프간 여성 경찰의 증언, “여성들 숨어 지내”
    • 입력 2021-09-06 21:23:41
    • 수정2021-09-06 22:10:04
    뉴스 9
[앵커]

아프가니스탄 출신 예술가 사라 라흐마니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 전후로 달라진 여성들의 상황을 빛과 어둠이 뒤섞인 여성의 얼굴로 표현했습니다.

아프간 민족과 문화의 아름다운 면을 보여주기 위해 이 그림을 시작했는데, 도중 탈레반의 점령 소식을 들은 뒤 이렇게 바뀌었다고 합니다.

특히 여성의 눈물 흘리는 모습은 탈레반 정권에 대한 두려움을 상징하고 있는데, 이런 아프간 현지 여성과의 인터뷰 내용, 지금부터 전해드립니다.

탈레반 정부가 들어선 뒤 대부분 여성들은 숨어 지내고 있습니다.

특히 과거 정부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여성은 더 큰 공포를 느끼고 있는데요.

두바이 우수경 특파원이 아프간 경찰 출신 여성과 화상으로 만났습니다.

먼저 인터뷰 내용, 보시겠습니다.

[리포트]

아프가니스탄 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경찰 고위직을 지낸 에브테카르 씨.

탈레반 집권 소식에 카불 공항으로 내달렸고 필사의 탈출 행렬 속에 몸을 숨겼습니다.

[굴라프로즈 에브테카르 : "닷새 동안 음식을 전혀 먹지 못한 채 보냈습니다. 그곳에서 많은 여성과 아이들을 봤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탈출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누구에게도 도움을 받을 수 없었고, 공항 쪽으로 간다는 이유만으로 탈레반으로부터 폭행을 당했습니다.

[에브테카르 : "출입 게이트에서 많은 일이 있었고, 탈레반으로부터 어깨와 등을 구타당했습니다. 남편과 여동생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결국, 해외 탈출을 포기한 에브테카르는 시내로 돌아와 4차례나 주거지를 옮기며 집에만 숨어 있습니다.

경찰이었던 그녀와 가족들을 탈레반이 찾고 있기 때문입니다.

[에브테카르 : "우리는 너무 두려웠습니다. 탈레반은 국제군과 일했던 경찰과 군인들을 찾고 있습니다. 그들은 쉽게 사람들을 죽일 수 있습니다"]

과거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여성들이 활발히 활동했고 경찰에도 4천명이나 되는 여성 정예 요원들이 있었습니다.

그 대부분이 지금 이처럼 숨어 지내고 있습니다.

[에브테카르 : "여성 문제에 대해서는 침묵하게 됐으며, 더 이상 탈레반에 반대하는 시위에 갈 수 없게 됐습니다."]

현재 모든 국경이 폐쇄돼 아프간은 완전히 고립된 상태이고 다들 '생존'만이 목표가 됐다고 에브테카르는 전합니다.

법도, 인권도 없는 무법 천지의 상황 속에 자신은 탈레반의 어떤 말도 믿을 수 없다고 합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촬영:방병훈/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