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 하나만 보고 살았다” 소방관 극단적 선택 왜?
입력 2021.09.06 (21:42) 수정 2021.09.06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전의 한 40대 소방관이 "정의만 보고 살았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안타까운 선택을 했습니다.

유족과 일부 동료들은 숨진 소방관이 직장협의회장을 맡으면서 상사나 다른 동료들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잡니다.

[리포트]

어제(5일) 오전 46살의 한 소방관이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서에는 "누가 뭐라 해도 정의 하나만 보고 살았다. 가족, 어머니 미안해요."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 소방관은 지난 2월부터 직장협의회 회장을 맡아 활동하다가 지난 6월 병가를 내 휴직 중이었습니다.

유족과 동료들은 고인이 평소 상사 직원 등으로부터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 힘들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4월 열렸던 대전소방본부 회의의 녹취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119상황실 직원들의 식사 장소를 상황실 내로 제한한 데 대한 개선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는데 회의 안건과 관련 없는 고인의 좌석 위치를 지적합니다.

[상급자 소방관/음성변조 : "이거 좌석 배열을 누가 한 거예요? 직접 대표자로 앉은 거예요. 그쪽에?"]

근무 기간에 대한 면박도 이어집니다.

[상급자 소방관/음성변조 : "지금 여기 ○○○ 반장님 같은 경우는 4년 6개월, 5년 가까이 근무를 하고 있어요. ○○○ 주임(숨진 소방관)이 지금 올라온 지 몇 개월 됐어요?"]

허리디스크가 있는 동료를 위해 고인이 새 의자를 요청하자 한 상사가 업무에나 충실하라며 면박을 줬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유족은 고인의 극단적 선택이 '직장 내 괴롭힘'과 관련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숨진 소방관 배우자 : "밥을 먹어도 혼자 있는 사람처럼, 아이들이 지나가도 그렇게 다정했던 아빠가 멍하니 한 곳만 바라보고…."]

당시 회의를 주관한 책임자는 분위기가 강압적이지 않았다고 해명했고, 대전소방본부는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홍성훈
  • “정의 하나만 보고 살았다” 소방관 극단적 선택 왜?
    • 입력 2021-09-06 21:42:54
    • 수정2021-09-06 21:56:47
    뉴스 9
[앵커]

대전의 한 40대 소방관이 "정의만 보고 살았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안타까운 선택을 했습니다.

유족과 일부 동료들은 숨진 소방관이 직장협의회장을 맡으면서 상사나 다른 동료들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잡니다.

[리포트]

어제(5일) 오전 46살의 한 소방관이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서에는 "누가 뭐라 해도 정의 하나만 보고 살았다. 가족, 어머니 미안해요."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 소방관은 지난 2월부터 직장협의회 회장을 맡아 활동하다가 지난 6월 병가를 내 휴직 중이었습니다.

유족과 동료들은 고인이 평소 상사 직원 등으로부터 모욕적인 발언을 들어 힘들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4월 열렸던 대전소방본부 회의의 녹취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119상황실 직원들의 식사 장소를 상황실 내로 제한한 데 대한 개선안을 논의하는 자리였는데 회의 안건과 관련 없는 고인의 좌석 위치를 지적합니다.

[상급자 소방관/음성변조 : "이거 좌석 배열을 누가 한 거예요? 직접 대표자로 앉은 거예요. 그쪽에?"]

근무 기간에 대한 면박도 이어집니다.

[상급자 소방관/음성변조 : "지금 여기 ○○○ 반장님 같은 경우는 4년 6개월, 5년 가까이 근무를 하고 있어요. ○○○ 주임(숨진 소방관)이 지금 올라온 지 몇 개월 됐어요?"]

허리디스크가 있는 동료를 위해 고인이 새 의자를 요청하자 한 상사가 업무에나 충실하라며 면박을 줬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유족은 고인의 극단적 선택이 '직장 내 괴롭힘'과 관련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숨진 소방관 배우자 : "밥을 먹어도 혼자 있는 사람처럼, 아이들이 지나가도 그렇게 다정했던 아빠가 멍하니 한 곳만 바라보고…."]

당시 회의를 주관한 책임자는 분위기가 강압적이지 않았다고 해명했고, 대전소방본부는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홍성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