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도 주제는 검찰 별건수사·강압 의혹
입력 2021.09.08 (21:30) 수정 2021.09.08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어제(7일) 보도한 사회부 이재석 기자와 몇 가지 짚어봅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늘(8일) 언급한 것 중에 KBS가 어제 보도한 '검찰 강압 수사 의혹'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어요?

[기자]

짤막하게 어제 저희가 보도한 내용에 대해 비판적으로 언급했는데요.

그런데 분명히 해야 할 것은, 저희는 어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론한 적이 없다는 점입니다.

저희들 초점은 2017년, 2018년 당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어떤 일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되는가, 그것이 과잉수사, 별건수사라고 하는 검찰의 오래된 수사 관행이 갖는 문제점이 아니겠는가, 이걸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강력부 김 모 검사, 강력부장 박 모 검사, 이 둘만을 언급하고 각각의 해명을 담아서 보도했죠.

[앵커]

그런데 당시 지휘라인에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검사가 있기는 했으니, 책임을 제기하는 의견도 있는 것 같아요?

[기자]

네 지휘라인이었던 것은 맞는데, 강력부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서 얼마나 직간접적 책임이 있었는가, 구체적으로는 사전, 사후 보고를 어디까지 받았는가가 지금 단계에선 명료하게 파악할 수 없다는 게 저희들 판단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취재진 역시 윤석열 지검장 언급 없이, 일단 강력부로 한정해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앵커]

어제도 다뤘습니다만 이번에 폭로한 사람이 재소자이고, 또 과거에 이른바 조폭 출신 아니냐, 그래서 믿을 수 있냐, 이걸 말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기자]

인터넷 도박사이트 운영과 뇌물죄 등으로 수감돼 있는 건 맞지만 뒷받침 취재를 최대한 했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주장하는 내용의 구체성과 일관성, 수감 동료의 일화, 각종 별건수사 처리 방식, 이런 것들을 취재진만의 자의적인 판단이 아닌, 법률전문가들을 통해서 합리적 의혹을 제기했던 것이고요.

이른바 조폭설에 대해 이준석 전 대표는 전면 부인하고 있고요.

이 전 대표가 조폭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2018년 보도가 있었습니다만, 취재진이 확인해 보니 이 역시 무혐의로 끝났습니다.

근본적으로는 만약 조폭이라고 가정해도 과잉수사, 별건수사가 무조건 정당화되는 것이냐, 이런 질문도 던져볼 필요는 있다는 게 취재진 판단입니다.
  • 보도 주제는 검찰 별건수사·강압 의혹
    • 입력 2021-09-08 21:30:33
    • 수정2021-09-08 21:45:23
    뉴스 9
[앵커]

검찰의 강압 수사 의혹을 어제(7일) 보도한 사회부 이재석 기자와 몇 가지 짚어봅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늘(8일) 언급한 것 중에 KBS가 어제 보도한 '검찰 강압 수사 의혹'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어요?

[기자]

짤막하게 어제 저희가 보도한 내용에 대해 비판적으로 언급했는데요.

그런데 분명히 해야 할 것은, 저희는 어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론한 적이 없다는 점입니다.

저희들 초점은 2017년, 2018년 당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어떤 일이 있었던 것으로 의심되는가, 그것이 과잉수사, 별건수사라고 하는 검찰의 오래된 수사 관행이 갖는 문제점이 아니겠는가, 이걸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강력부 김 모 검사, 강력부장 박 모 검사, 이 둘만을 언급하고 각각의 해명을 담아서 보도했죠.

[앵커]

그런데 당시 지휘라인에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검사가 있기는 했으니, 책임을 제기하는 의견도 있는 것 같아요?

[기자]

네 지휘라인이었던 것은 맞는데, 강력부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서 얼마나 직간접적 책임이 있었는가, 구체적으로는 사전, 사후 보고를 어디까지 받았는가가 지금 단계에선 명료하게 파악할 수 없다는 게 저희들 판단이었습니다.

이 때문에 취재진 역시 윤석열 지검장 언급 없이, 일단 강력부로 한정해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앵커]

어제도 다뤘습니다만 이번에 폭로한 사람이 재소자이고, 또 과거에 이른바 조폭 출신 아니냐, 그래서 믿을 수 있냐, 이걸 말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기자]

인터넷 도박사이트 운영과 뇌물죄 등으로 수감돼 있는 건 맞지만 뒷받침 취재를 최대한 했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주장하는 내용의 구체성과 일관성, 수감 동료의 일화, 각종 별건수사 처리 방식, 이런 것들을 취재진만의 자의적인 판단이 아닌, 법률전문가들을 통해서 합리적 의혹을 제기했던 것이고요.

이른바 조폭설에 대해 이준석 전 대표는 전면 부인하고 있고요.

이 전 대표가 조폭과 연루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2018년 보도가 있었습니다만, 취재진이 확인해 보니 이 역시 무혐의로 끝났습니다.

근본적으로는 만약 조폭이라고 가정해도 과잉수사, 별건수사가 무조건 정당화되는 것이냐, 이런 질문도 던져볼 필요는 있다는 게 취재진 판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