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날두 시대’는 ‘현재 진행형!’
입력 2021.09.13 (21:53) 수정 2021.09.13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 메시와 호날두는 팀을 옮기고도 대단한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30대 중반을 넘었지만, 변함없는 기량과 스타성으로 여전히 '메날두 시대'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맨유의 역습이 시작되자 호날두가 질주에 시동을 겁니다.

정교한 마무리까지 12년 만의 복귀전은 완벽에 가까웠습니다.

B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호날두의 순간 최고 속도는 시속 32.5km에 달했습니다.

여전히 폭발적인 스피드와 두 골을 몰아넣는 결정력은 36살의 나이를 무색하게 합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맨유라는 팀이 위대한 업적을 달성하는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벌써 다음 경기가 기대됩니다."]

호날두는 이달 초 110호와 111호 골을 터트리며 A매치 최다 골 기록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국가대표 데뷔 후 10년간 37골을 기록한 호날두는 최근 10년 가까이 두 배나 많은 74골을 넣었습니다.

메시도 볼리비아전 해트트릭으로 '축구 황제' 펠레를 넘어 남미 최다 득점자 반열에 올랐습니다.

지난 7월 코파 아메리카에서 첫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올려 축구 인생 2막도 활짝 열었습니다.

나란히 소속팀을 옮긴 메시와 호날두는 유니폼 판매 신기록까지 갈아치워 여전히 '메날두 시대'임을 보여줍니다.

시간을 거스르는 메시와 호날두, 이번 주 막을 올릴 챔피언스리그뿐 아니라 내년 카타르월드컵까지 기대하게 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최창준
  • ‘메날두 시대’는 ‘현재 진행형!’
    • 입력 2021-09-13 21:53:18
    • 수정2021-09-13 21:58:21
    뉴스 9
[앵커]

세계 축구의 살아있는 전설, 메시와 호날두는 팀을 옮기고도 대단한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30대 중반을 넘었지만, 변함없는 기량과 스타성으로 여전히 '메날두 시대'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맨유의 역습이 시작되자 호날두가 질주에 시동을 겁니다.

정교한 마무리까지 12년 만의 복귀전은 완벽에 가까웠습니다.

B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호날두의 순간 최고 속도는 시속 32.5km에 달했습니다.

여전히 폭발적인 스피드와 두 골을 몰아넣는 결정력은 36살의 나이를 무색하게 합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맨유라는 팀이 위대한 업적을 달성하는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벌써 다음 경기가 기대됩니다."]

호날두는 이달 초 110호와 111호 골을 터트리며 A매치 최다 골 기록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국가대표 데뷔 후 10년간 37골을 기록한 호날두는 최근 10년 가까이 두 배나 많은 74골을 넣었습니다.

메시도 볼리비아전 해트트릭으로 '축구 황제' 펠레를 넘어 남미 최다 득점자 반열에 올랐습니다.

지난 7월 코파 아메리카에서 첫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올려 축구 인생 2막도 활짝 열었습니다.

나란히 소속팀을 옮긴 메시와 호날두는 유니폼 판매 신기록까지 갈아치워 여전히 '메날두 시대'임을 보여줍니다.

시간을 거스르는 메시와 호날두, 이번 주 막을 올릴 챔피언스리그뿐 아니라 내년 카타르월드컵까지 기대하게 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