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급증…자율접종 우선
입력 2021.09.14 (08:50) 수정 2021.09.14 (09:13)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충남지역에서 외국인들의 코로나19 확진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확진자 4명 가운데 1명이 외국인들인데, 특히, 미등록 외국인들은 사실상 관리사각지대에 놓여 확산 차단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구 7천여 명인 예산군 덕산면.

최근 다방 종사자 등 외국인과 귀화 외국인 10여 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된 뒤 지역사회로 확산돼 35명이 확진됐습니다.

지난달부터 충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천여 명 가운데 외국인은 8백여 명.

전체 확진자의 26%로 4명 가운데 1명 꼴입니다.

[유승진/홍성군보건소 건강증진과장 : "그분들이 밀접한 환경에서 먹고 자고 취식을 하기 때문에 이런 환경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충청남도는 외국인 집단감염이 급증하자, 이들에 대한 진단 검사와 백신접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등록 외국인 8만여 명 가운데 지금까지 34.7%가 1차 접종을, 9.7%가 2차 접종을 마쳤는데, 문제는 실태 파악조차 되지 않는 미등록 외국인 노동자들입니다.

충남지역 미등록 외국인은 최대 1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들 미등록 외국인 가운데 1차 접종은 만 2천여 명, 2차 접종을 마친 경우는 8천여 명에 머물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미등록 외국인을 얀센백신 자율접종 우선 대상에 포함시키고 익명성 보장을 약속하면서 백신 접종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김석필/충청남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 : "저희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홍보도 하고 전혀 어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주지를 시킬 예정입니다."]

관리사각지대에 놓인 미등록 외국인들을 방역체계 내부로 어떻게 끌어들일 수 있느냐가 충남지역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최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충남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급증…자율접종 우선
    • 입력 2021-09-14 08:50:19
    • 수정2021-09-14 09:13:09
    뉴스광장(대전)
[앵커]

최근 충남지역에서 외국인들의 코로나19 확진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확진자 4명 가운데 1명이 외국인들인데, 특히, 미등록 외국인들은 사실상 관리사각지대에 놓여 확산 차단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유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구 7천여 명인 예산군 덕산면.

최근 다방 종사자 등 외국인과 귀화 외국인 10여 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된 뒤 지역사회로 확산돼 35명이 확진됐습니다.

지난달부터 충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천여 명 가운데 외국인은 8백여 명.

전체 확진자의 26%로 4명 가운데 1명 꼴입니다.

[유승진/홍성군보건소 건강증진과장 : "그분들이 밀접한 환경에서 먹고 자고 취식을 하기 때문에 이런 환경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충청남도는 외국인 집단감염이 급증하자, 이들에 대한 진단 검사와 백신접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등록 외국인 8만여 명 가운데 지금까지 34.7%가 1차 접종을, 9.7%가 2차 접종을 마쳤는데, 문제는 실태 파악조차 되지 않는 미등록 외국인 노동자들입니다.

충남지역 미등록 외국인은 최대 1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들 미등록 외국인 가운데 1차 접종은 만 2천여 명, 2차 접종을 마친 경우는 8천여 명에 머물고 있습니다.

충청남도는 미등록 외국인을 얀센백신 자율접종 우선 대상에 포함시키고 익명성 보장을 약속하면서 백신 접종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김석필/충청남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 : "저희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홍보도 하고 전혀 어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을 적극적으로 주지를 시킬 예정입니다."]

관리사각지대에 놓인 미등록 외국인들을 방역체계 내부로 어떻게 끌어들일 수 있느냐가 충남지역 코로나19 확산 차단의 최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